> 글로벌 > 특파원

[유가] 원유 수요 기대감에 유가 상승 마감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04:5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0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국제유가가 28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미국 셰일오일 생산 중심지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의 원유 펌프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0.92달러(1.5%) 오른 배럴당 63.86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지난 3월 17일 이후 최고치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0.85달러(1.3%) 상승해 배럴당 67.27달러에 집계됐다.

유가는 미국 증류유 재고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정유 업체가 1년 동안 활동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려 세계 최고 석유 소비국의 연료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를 높이면서 상승 마감했다.

지난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감산 완화 방침을 유지하기로 하면서 유가는 상승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특히, OPEC+가 인도에서의 코로나19 사태 악화에도 원유 수요 전망치를 수정하지 않았는데 이는 글로벌 원유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을 유지했기 때문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지속됐다.

타마스 바가 PVM 오일 어소시에이트는 "시장은 코로나가 최종적으로 끝날 수 있다는 일반적인 믿음에 의해 뒷받침 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원유 재고가 소폭 늘었다는 소식도 나왔지만, 유가 강세를 누그러뜨리지는 못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주 원유 재고가 9만 배럴 증가한 4억9310만7000 배럴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휘발유 재고는 9만2000 배럴 늘어난 2억3507만4000 배럴로, 정제유 재고는 334만2000 배럴 줄어든 1억3904만9000 배럴로 집계됐다.

밥 야거 미즈호 에너지 선물 담당 이사는 "최근 유가 시즌과 온라인 트럭 배송 사이에 디젤에 좋은 숫자가 있다"면서 "이 기간은 증류수 시장에 놀라운 일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유럽에서 예방 접종 캠페인이 가속화되고 여행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향후 6개월 동안 역사상 가장 큰 석유 수요 증가가 520만 배럴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5월에 국제 여행 제한을 완화하면 제트 연료 수요가 150만 배럴 늘어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