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후 통합 미확정"…내달 완료될 듯

지난달 17일 산은에 초안 제출…산은 검토 중

  • 기사입력 : 2021년04월28일 18:37
  • 최종수정 : 2021년04월28일 1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대한항공은 산업은행에 제출한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통합 전략(PMI)'이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28일 공시했다.

대한항공은 "산은이 PMI를 보완·수정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달 17일 산업은행에 PMI 초안을 제출했다. 현재 산은이 최종 확정을 위해 초안을 검토 중이다.

산은은 이달 말까지 PMI를 확정할 계획이었지만 확정 시기가 다음달로 미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대한항공이 제출한 PMI에는 ▲고용유지 및 단체협약 승계 방안 ▲저비용항공사(LCC) 통합 방안 ▲운송지원 자회사 효율화 방안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의 행위 제한 위반 해소 방안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산은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항목을 면밀히 검토해 확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고용과 운임 등 근로자와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항목을 중점적으로 살펴보는 것으로 풀이된다.

산은은 현재 대한항공 경영평가위원회에 PMI 수정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안에 대한 대한항공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다음달 PMI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