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60위안 베이징 고궁표 1200위안에, 노동절 연휴 맞아 암표 기승

암표 사이트 연휴기간 자금성 입장표 20배 호가
올 노동절 유커 3억, 관광수입 2000억 위안 전망
베이징 천안문광장엔 손중산 대형 초상화 등장 눈길

  • 기사입력 : 2021년04월28일 10:1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8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의 올해 노동절 연휴(5월 1일~5월 5일)가 임박하면서 주요 관광지의 항공및 철도 티켓 판매가 매진된 가운데 베이징 고궁 자금성의 입장권 암표가 무려 정상가의 20배인 1200위안에 거래돼 당국의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 베이징칭녠바오에 따르면 베이징의 경우 고궁박물원( 고궁, 자금성)을 비롯한 일부 인기가 높은 관광 유적지 입장표가 모두 예매 완료된 가운데 온라인 인터넷 사이트에서 암표상들이 활개를 치고 있으며 수십배의 가격에 입장표가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에서도 최대 인기 여행 명소인 자금성은 10일 전에 입장표를 예약하고 있으며 5.1 노동절 연휴 5일간 표는 매일 3만 장(오전 오후)을 한정 판매하는데 개시하자 마자 일찌감치 예매 표가 동이 나는 상황이 연출됐다.

자금성 입장표가 노동절 연휴 기간 완전 매진된 가운데 일부 인터넷 플랫폼에서는 암표 상인들이 평소 60위안 짜리 입장표를 1000위안 안팎의 초고가에 판매하고 있다.

베이징칭녠바오는 한 사이트에서 '고궁 입장 초청표(입장표)'를 950위안에 판매하고 나섰으며 이 입장표 판촉 행사에 64명이나 매입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암표 판매업자들은 이 표를 구매하면 5월 9일 이전까지 어느때라도 고궁박물관(자금성)에 입장할 수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이 신문은 암표라도 구매하려는 주민들이 인터넷 암표 판매 사이트에 들어가 암표상과 가격 협상을 하다 보면 950위안 짜리가 순식간에 1050위안으로 오르고, 다시 1200위안으로 치솟아 결국 표 구매를 놓치는 일도 비일비재 하다고 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고궁(자금성) 남쪽 진입문인 오문. 2021.04.28 chk@newspim.com

고궁 관계자는 현재 자금성 입장표는 노동절 연휴기간인 5월 1일~5월 5일까지 모두 예매가 완료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평소 베이징 고궁 입장표 정상 예약 판매가는 장당 60위안이다. 미리 실명제로 구입해 입장때 신분증과 대조해 입장하는 형식인데 고궁 입장 초청표는 실명확인이 필요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베이징의 자금성 남쪽 천안문 광장에는 5.1 노동절 연휴를 맞아 대형 손중산 초상화가 설치돼 행인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초상화는 높이 6미터, 넓이 5.2미터에 무게가 2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여행업계에 따르면 올해 5.1 노동절 황금주에는 외출 여행에 나서는 유커가 3억 인차로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 철도와 버스 등 교통편을 이용하는 유커들만해도 2억 5000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베이징 신징바오는 기관 예측 보고서를 인용, 2021년 5. 1노동절 연휴에 중국 국내 여행객수가 모두 3억명을 넘고 국내 관광 관련 수입이 2000억 위안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천안문 성벽의 마오쩌둥 초상화. 2021.04.28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