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악관 "대북 정책 검토, 막바지 단계"

  • 기사입력 : 2021년04월28일 06: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8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백악관 고위관리가 2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 정책 관련 검토가 거의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이날 백악관 국가안보회(NSC)가 주최한 바이든 정부 출범 100일의 외교안보 성과에 대한 전화 설명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한 고위관리는 "검토 작업을 마치는 것이 한층 가까워졌다"고 답했다. 

그는 바이든 정부는 그동안 미국의 대북 정책에 대한 광범위한 검토 작업을 해왔다면서 현 시점에서는 이 검토가 언제 끝날지에 대해 발표할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 관리는 대북정책 검토 결과에 "우리가 공개적으로 더 언급해야되면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이밖에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달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게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1.03.31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