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바다가 주는 희망, 사진에 담아요"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개최

제16회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7월까지 공모

  • 기사입력 : 2021년04월25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5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바다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다" 국내 최대 해양 사진전이 개막했다.

25일 해수부에 따르면 한국해양재단과 해양환경공단은 오는 26일부터 7월 2일까지 '제16회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공모를 진행한다.

200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6회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은 지금까지 총 884점의 수상작을 배출한 해양분야의 대표적인 공모전이다. 올해는 '바다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다'라는 주제로 우리 삶 속에 녹아 있는 해양의 의미와 가치를 담은 창작 사진작품을 공모한다.

공모전은 해양문화, 산업, 레저를 비롯한 일상 속 해양의 의미와 가치를 담은 해양일반부문과 해양환경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울 수 있는 해양환경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출품은 국민 누구나 할 수 있다. 출품을 원하는 사람은 7월 2일까지 국내에서 촬영한 사진(미발표작)을 1인당 5편 이내로 우편이나 온라인으로 출품하면 된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2020년 대상작 '갈매기를 살리자' [사진=해수부] 2021.04.25 donglee@newspim.com

해수부와 한국해양재단, 해양환경공단은 상징성, 공익성, 대중성, 창의성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예선심사와 본선심사 이후 2차례의 대국민 공개검증과 수상 후보자에 대한 대면평가를 거쳐 최종 수상작을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는 지난해(43점)보다 수상규모를 확대해 대상 수상작 1점을 비롯한 총 50점의 수상작을 선정할 계획이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해수부 장관상과 상금 300만원을 수여하고 이밖에 부문별로 금상 200만원, 은상 100만원, 동상 50만원, 입선 2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또한 수상작은 연말까지 주요 박물관과 역사, 여객선 터미널 등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전국에 순회 전시될 예정이다.

이상문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국민들이 이번 공모전으로 바다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을 수 있게 되는 한편 해양의 중요성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