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가능성' 품은 배경은 "KLPGA 최고령 베테랑다운 모습 보일 것"

KLPGA 개막전 통해 7년만에 컴백

  • 기사입력 : 2021년04월09일 13:39
  • 최종수정 : 2021년04월09일 1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욕심이 생겼다." KLPGA에 컴백한 '현역 최고령' 배경은(36·세티9)이 개막전 첫날과 이튿날을 마무리했다.

9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CC 제주(파72/6370야드)에서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2600만원) 2라운드가 펼쳐졌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현역 최고령 배경은이 KLPGA 개막전 무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그는 역광으로 인해 사진이 어두어지자 직접 사진 보정을 해주는 세심함도 보였다. 2021.04.09 fineview@newspim.com

배경은은 2라운드에서 이븐파를 기록해 1,2라운드 합계 6오버파로 전날보다 순위를 오후1시30분 현재 15계단이나 올린 공동60위를 기록했다. 예상 컷 탈락은 5오버파지만 변수로 인해 컷 통과 가능성은 있다.

지난 2014년 은퇴한 배경은은 코스 해설과 레슨 프로그램 등을 하다 지난해 말 2021 KLPGA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 참가해 31위로 정규투어에 복귀했다.

배경은의 표정은 밝았다.
둘쨋날을 마친 배경은은 "젊은 선수에 비해 비거리는 줄지 않았다. 전날보다 숏게임을 보완했다. 하지만 베테랑다운 모습을 보이려면 더 노력해야한다. 첫 대회는 욕심없이 나왔다. 숏게임과 가야할 방향을 잡는 위주의 경험을 쌓으려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은 두 번째 라운드를 해보니까 일단 걷는 게 조금은 익숙해지고 있다. 또 선수들 기량이 확실히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을 했다. 이로인해 나도 좀 더 세심한 면에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전날엔 그린을 10개 놓쳤는데 오늘은 그린에 12개 올렸다. 어제보다는 나아졌다. 조금 아쉬움이 남고 뭐 딱딱한 그린과 다루는 거나 이런 거 좀 적응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손목 인대 수술을 한 그는 편안해 보였다. 배경은은 "수술과 재활 등으로 사실 훈련을 2주밖에 하지 못했다. 2번째 수술이다. 이게 누적이 돼서 수술을 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16세에 KLPGA 선수권대회에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우는 등 KLPGA 통산3승을 쌓았다.

특히, 배경은은 "스윙이 좋아졌다. 공을 치는 방식이 외국 선수처럼 친다. 생존의 문제다. 살아남으려면 무엇을 해야 하나 하는 지에 대한 가능성과 희망 두가지를 봤다. 복귀해 보니 장타자들이 많다. 하지만 나도 젊은 시절에 비해 비거리는 줄지 않았다"라고 했다. 전날 최혜진(22롯데)과 루키 김희준(21) 초청선수로 출전한 김스텔라(23) 3명의 선수들은 무려 340야드가 넘는 장타를 쳤다.

이어 "빠른 그린을 접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일단은 그린 스피드의 섬세함이 좀 더 필요할 것 같다. 장타보다는 일관성으로 밀고 나가야 하기 때문에 일단은 템포의 균일화 이렇게 준비를 해야 될 것 같다"고 말을 보탰다.

배경은은 "이번 대회가 아직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대회에 나와 매일 언더파를 치는 게 목표다. 그렇게 하다 보면 상위권 후보에 올라 우승까지도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