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이슈+] 증시로 미리 본 선거...'재개발·재건축' 오세훈 정책株 '급등'...안철수株 '강세'

"양재동 부지 개발 기대"...엔에스쇼핑 12% 급등

  • 기사입력 : 2021년04월07일 16:03
  • 최종수정 : 2021년04월07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본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주요 공약인 재건축·재개발 활성화 관련 종목들이 급등세를 보였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된 테마주들은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대선 테마주 중에선 안철수 관련주가 강세였다.

이날 엔에스쇼핑은 전일대비 12.99%(1500원) 오른 1만30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2% 상승세로 출발한 엔에스쇼핑은 장중 지속적으로 상승폭을 확대했다.

이 같은 급등세는 양재동 부지 개발 기대감이 부각된 것으로 해석된다.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는 하림그룹이 지난 2016년 계열사인 엔에스쇼핑 자회사를 통해 4525억원에 인수했다. 양재IC와 인접해 물류센터를 구축할 최적의 요지라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시와 용적률 합의에 이르지 못해 수년간 방치된 상황이다.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오 후보가 당선될 경우 용적률 때문에 방치된 상황이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엔에스쇼핑 주가를 끌어올린 투자 주체는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였다. 각각 6억원, 10억원 순매수다. 기관 중에서는 사모펀드에서 대부분(10억원)의 매수세가 집계됐다. 개인은 18억원 순매도했다. 거래량은 56만주로 전일대비 10배가 넘는 수준이다.

엔에스쇼핑 최근 1주일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

이밖에 시멘트, 가구 관련주 중에 재건축·재개발 이슈에 민감하게 움직여왔던 종목들에 장 후반 매수세가 몰렸다. 오전장 큰 변동이 없었던 가구업체 에넥스는 오후 2시 30분 이후 매수세가 몰리면서 8% 급등 마감됐다. 한국가구, 하츠 등에도 동반 매수세가 유입됐다. 삼표시멘트도 4% 상승 마감했다.

기존 인맥 관련 테마주는 오전장에선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지만 오후장 들어 변동이 커졌다. 진양폴리는 오후 2시 넘어 '사자'세가 유입돼 10% 급등세로 장을 마쳤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된 테마주들은 큰 움직임이 없었다. iMBC는 1% 상승세로 출발, 오전장에서 4%까지 올랐지만 오후장 들어 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이다가 전날과 같은 가격으로 장을 마쳤다.

대선 테마주 가운데선 안철수 관련주가 장중 내내 꾸준히 상승폭을 확대시켰다. 까뮤이앤씨가 6%, 안랩과 써니전자가 5% 올랐다.

윤석열 인맥주로 알려진 NE능률이 장중 22%까지 오르면서 윤석열 관련주들이 동반 강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NE능률이 장 후반 심한 변동세를 보이면서 윤석열 관련주들의 등락이 엇갈렸다. 전날 급등했던 노루페인트는 이날 6% 급락했다.

테마주를 주로 매매한다는 한 투자자는 "선거가 끝나면 인맥 관련주는 재료 소멸로 인식될 수 있어 리스크가 있고, 정책 테마주는 실적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기대감이 있기 때문에 인맥 관련주보다는 살아있는 이슈라고 본다. 서울시장이 누가 되든 선거 이후 테마 수급은 대선주로 이동할 것으로 보는게 대체적인 분위기"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4.05 photo@newspim.com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