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개막 ①] 최혜진·조아연·유해란 등 총출동... '첫승은 내가'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8일 제주서 개막

  • 기사입력 : 2021년04월07일 06:01
  • 최종수정 : 2021년04월07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총상금 287억원 역대 최대 규모의 2021 KLPGA투어가 서막을 알린다.

KLPGA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2600만원)이 8일부터 나흘간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롯데스카이힐CC 제주(파72/6370야드)에서 펼쳐진다.

개막전에 출전하는 최혜진. [사진= 뉴스핌 DB]
조아연도 출격, 우승을 노린다. [사진= KLPGA]
제주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는 유해란. [사진= KLPGA]

시즌 개막전은 선수들에게 동계훈련의 결과를 시험해 볼 수 있는 기회이자 시즌 초반 흐름을 잡을 중요한 대회다. 시즌 첫 대회의 부담과 제주의 강풍을 이겨내고 우승컵을 품에 안을 주인공의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지난해 우승자 조아연(21·동부건설)이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조아연은 2019시즌 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슈퍼 루키로서 존재감을 드러냈고 이후 1승을 더 추가하며 신인왕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조아연은 "디펜딩 챔피언으로 참가하는 대회가 처음이라 많이 떨린다. 우승을 목표로 경기에 임하겠다. 제일 자신 있던 아이언 샷이 잘 안돼서 작년에는 성적이 좋지 않았다. 아이언샷 위주로 연습을 열심히 했으니 좋은 결과를 기대해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3년 연속 'KLPGA 대상'을 차지한 최혜진(22·롯데)도 강력한 우승 후보다. 최혜진은 "작년에도 꾸준한 성적을 냈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쉬는 동안 쇼트게임 준비를 많이 했고, 체력 훈련도 정말 열심히 했다. 이 대회 코스는 익숙해서 그런지 경기할 때 마음이 편하다. 부담을 버리고 최선을 다하면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제주에서 프로 데뷔첫승을 거둔 유해란(20·SK네트웍스)도 또다시 제주도 대회에서 우승을 노린다. 유해란은 "올해 대회가 많으니 체력적인 부분이 중요할 것 같아서 체력훈련에 공을 들였다.우승한 대회가 모두 제주도에서 열린 대회라서 그런지 이번에도 느낌이 좋다. 컨디션만 따라준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올 시즌 쟁쟁한 루키들도 첫선을 보인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24명(추천 선수 제외)의 신인 선수 중에도 지난 시즌 드림투어 3승과 함께 누적 상금 1억 원을 돌파하며 상금왕까지 차지한 김재희(20·우리금융그룹)가 일찌감치 슈퍼 루키의 탄생을 예고하며 주목받고 있다.

이밖에 박성현, 김아림의 계보를 잇는 장타자로 주목받는 박보겸(23·하나금융그룹), 초고속으로 정규투어에 입성한 정세빈(20·삼천리), 점프투어 3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이름을 알린 홍정민(19·CJ오쇼핑)을 비롯해 정지유(25·하나금융그룹), 정지민2(25·대우산업개발), 이세희(24·엠씨스퀘어), 김희준(21·하나금융그룹), 오채유(21·BHC치킨) 등 실력파 신인이 대거 출전한다.

또한 6년 만에 복귀한 베테랑 배경은(36·세티나인)과 지옥의 레이스라 불리는 시드 순위전에서 수석 자리를 꿰찬 유수연(28·페퍼저축은행)을 비롯해 지난 시즌 활약을 펼친 장하나(29·비씨카드), 박민지(23·NH투자증권),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 이소영(24·롯데), 이소미(22·SBI저축은행), 이다연(24·메디힐) 등 강력한 우승 후보들이 트로피를 노린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