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박형준 후보, 1박2일 부산 전역 '릴레이 투혼 유세' 돌입

  • 기사입력 : 2021년04월05일 16:4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5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5일과 6일 1박 2일간 부산 전역을 유세 차량으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만나는 '릴레이 투혼 유세'에 나섰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왼쪽 일곱 번째)가 5일 낮 12시30분 수영구 현대아파트 앞에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박형준 후보 선거캠프] 2021.04.05 ndh4000@newspim.com

박 후보는 5일 오전 7시 30분 서면교차로에서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시민들의 출근이 마무리되는 오전 9시 이후부터는 1t 유세 차량에 탑승해 영광도서, 개금 주공아파트 앞, 증권 박물관 앞, 대연교차로 부산은행 앞까지 유세를 펼쳤다.

이어 오후 12시 30분부터는 수영구 현대아파트 앞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서울에서 박진 의원과 윤창현 의원(비례), 나경원 전 원내대표, 원유철 전 의원, 조훈현 전 의원 등이 지원유세를 위해 부산에 내려와 함께 했고, 하태경 총괄본부장, 김미애 의원, 박수영 의원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오후 2시에는 부산진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을 만난 뒤 박진 의원과 안병길 의원의 지원사격을 받으며 또 한 차례 합동 유세를 진행했다.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4월 6일은 총력 유세전에 나선다.

해운대 수비삼거리에서 아침인사를 한 뒤 1t 유세 차량에 탑승go 해운대 해수욕장 앞 도로를 지나 금정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부산 동부지청, 동래구 동래시장, 북구 지하철 만덕역, 사상구 축산농협 앞,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사하구 지하철 하단역, 감천 삼거리 인근, 서구 아미 성당을 거쳐 충무동 사거리, 수영구 대남교차로 근처, 망미역 순으로 이동하며 부산 전역을 훑는 총력 유세를 펼친다.

마지막 집중 유세는 서면 쥬디스 태화 맞은편에서 진행된다.

총력유세에 나선 박형준 후보는 이번 보궐 선거의 원인을 다시 한번 짚고, 무능과 오만, 위선으로 점철된 문재인정권 4년에 대한 심판, 그리고 온갖 흑색선전과 선거공작으로 진흙탕보다 더 혼탁한 선거를 만든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현명한 부산 시민들께서 냉정하고 엄중한 평가를 내려줄 것을 호소할 예정이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