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글로벌 화학 외투기업 한자리에…화학분야 규제개선 요청

KOTRA, '화학 분야 규제개선 웨비나' 개최
복잡한 행정절차로 인한 비효율 애로 호소

  • 기사입력 : 2021년04월02일 11:54
  • 최종수정 : 2021년04월02일 11: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글로벌 외국인투자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학물질 관련 규제 완화 등 개선을 요구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2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화학 분야 규제개선을 위한 웨비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화학물질 관련 규제 완화를 지속해서 요구한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애로사항과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KOTRA가 2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화학분야 규제개선을 위한 웨비나'를 개최한 가운데 김성진 KOTRA 외국인투자옴부즈만(오른쪽 가운데)이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KOTRA] 2021.04.02 fedor01@newspim.com

이날 회의에는 화학 분야 외투기업을 비롯해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주한유럽상공회의소 등 관계자 15명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외투기업 관계자들은 공익을 위한 규제의 역할에 깊은 공감을 표하면서도 복잡한 행정절차로 인한 비효율, 영업비밀 유출 위험의 상존 등 현행 제도의 어려움을 제시하며 개선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화학물질의 등록·신고를 위한 정보제공 범위와 생활 화학제품 관련 규제 완화 등 업계에서 꾸준히 제기해왔던 문제에 대해 관련 부처와 함께 면밀히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성진 KOTRA 외국인투자옴부즈만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기업경영의 가치가 동시에 존중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에 합리적인 제도 개선을 건의하겠다"며 "이를 위해 전문가와 산업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