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KOTRA, 중기 중남미시장 진출 지원…'중남미 한국 상품전' 개최

201개 기업 참가…역량 강화·성약·진출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3월29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2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중남미 한국 상품전'이 열린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다음달 9일까지 '중남미 한국 상품전'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전시·상담회에는 201개 기업이 참가한다.

행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부진 타개를 위해 마련됐다. 기업의 ▲역량 강화 ▲성약 지원 ▲진출 지원 등 3단계로 구성해 운영된다.

KOTRA 사옥 전경 [사진=KOTRA] 2020.09.17 fedor01@newspim.com

역량 강화 단계는 ▲'코로나 1년, 중남미 소비 트렌드 변화 및 진출전략'을 주제로 한 기획조사 ▲멕시코, 브라질, 칠레, 페루 등 중남미 주요국 관세 및 통관절차를 설명하는 웹 세미나 ▲중남미 KOTRA 직원이 국내기업을 컨설팅하는 수출 멘티 등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성약 지원 단계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수출 유망품목을 선정해 전자상거래 플랫폼 '바이코리아'에 전시한다. 또한 소셜미디어(SNS)를 활용해 온·오프라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바이어의 일대일 화상상담 참여율을 높일 계획이다.

KOTRA는 진출 지원 단계에서 중남미에 수출을 하는 기업의 진출을 더욱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메르카도 리브레', '아마존' 등과 같은 중남미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활용해 기업의 시장 진출 확대를 도울 예정이다.

중남미는 전통적인 한국이 무역수지 흑자를 보는 효자 시장이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수출이 전년 대비 26%가 급감해 최근 30년간 처음으로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김기중 KOTRA 중남미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로 중남미 시장 진출이 녹록지 않다"며 "급변하는 코로나 상황에 변화의 트렌드를 포착하면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