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국민연금, 국내주식 비중 조정 내달 다시 논의..."반대 의견 컸다"

SAA 조정 '기계적 매도 늦추는 방안'
"성급하게 결정할 사안 아냐"

  • 기사입력 : 2021년03월26일 18:33
  • 최종수정 : 2021년03월26일 1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최장기 매도세로 개인 투자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는 국민연금이 국내주식 비중 조정 여부를 내달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는 26일 회의를 열고 국민연금의 전략적 자산 배분 허용한도 조정안을 논의했으나 끝내 결론을 내지 못하고 오는 4월 열리는 기금위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2021년 제3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는 기금 목표비중 허용범위 조정(리밸런싱)을 논의한다. 2021.03.26 dlsgur9757@newspim.com

이날 기금위 보고안건은 ▲국민연금기금운용 리밸런싱 검토안 ▲국민연금기금 자산배분 개선방안(중간보고) ▲국민연금기금운용 전문위원회 운영계획안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운영상황 ▲2021년도 1월 말 국민연금기금 운용현황 등 5개 안건이었다.

이 가운데 자산비중 조정(리밸런싱) 검토안과 자산배분 개선방안을 두고 관심이 집중됐으나 기금위는 논의를 더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기금위에서는 전략적 자산배분(SAA) 허용한도를 기존 ±2%에서 ±3%, ±3.5%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했다. 앞서 국민연금 산하 투자정책 전문위원회(투정위)는 지난 17일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논의했고 이날 기금위에 해당 사안을 보고했다.

해당 안건은 SAA 한도를 높여 국민연금의 자산비중이 목표치를 넘어서더라도 기계적으로 매도하지 않도록 재량권을 넓히는 것이 골자다.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의 국내주식 자산 평가금액은 176조7000억원으로 전체 기금 833조7000억원의 21.2%에 달했다. 이는 올해 목표비중 16.8%의 허용 오차 4.4%p를 초과한 수준이다.

하지만 기금위 내부에서는 SAA 조정안을 두고 '국내 인구구조 변화를 고려했을 때 국내주식 매도는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지금 팔지 않으면 향후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올 수 있다'는 반대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투정위와 국민연금 실무평가위원회도 '굳이 지금 SAA 등을 조정해야 할 이유가 없다', '관련 연구용역 결과를 참고해 결정을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 기금위원은 "당초 이 문제 자체가 성급하게 결정할 사안이 아니었고 면밀한 예측 등을 토대로 논의해야 했다"며 "내부에서도 SAA 조정에 긍정적인 반응도 있었지만 나머지 위원들의 반대 의견이 컸다"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