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KT&G, 대만법인 설립으로 현지 시장 공략 강화 나서

인기 브랜드'보헴'필두로 현지화 위해 마케팅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3:54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KT&G는 대만 타이베이에 법인을 설립하고 현지 경쟁력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KT&G는 2002년 대만에 첫 수출을 시작한 이후 보헴(BOHEM)·에쎄(ESSE)·타임(TIME) 등의 브랜드를 현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지난해에만 총 7억7715만 개비를 판매했다. 3300만 개비를 수출했던 첫 해와 비교해 2200%가 넘게 성장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대만 현지 KT&G 담배 판매 사진. [사진=KT&G] 2021.03.24 jellyfish@newspim.com

특히 보헴은 독특한 시가(Cigar)향과 이국적인 맛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대만의 20~30대와 화이트칼라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보헴은 지난해 KT&G 대만 전체 수출량의 76%를 차지하는 주력상품이 되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KT&G는 대만 시장에서의 약진을 발판 삼아 새롭게 설립된 법인을 통해 장기적인 사업 운영 기반을 구축해 시장 영향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법인에 마케팅 조직을 구성해 현지 시장 조사를 철저하게 진행함으로써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브랜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만 법인에 투자를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KT&G 관계자는 "코로나19 조기방역에 성공한 대만은 민간소비가 빠르게 회복돼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예상치를 상회할 것으로 관측된다"며 "화교 경제의 중심지이자 미래 성장 가치가 높은 대만에서 현지 법인설립을 통해 마케팅·영업활동을 강화하며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