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서병수 "문대통령의 LH 사과, 진심 빠져 있어"

"국민께 심려 끼쳐 송구하단 말 어디 있나"
"국민 분노 극에 달했는데도 스스로 금칠"

  • 기사입력 : 2021년03월16일 17:49
  • 최종수정 : 2021년03월16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을 사과한 데 대해 "그 말들을 듣고 나니 더욱 실망스럽고 한심하기까지 하다. 진심이 빠졌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서병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부산시장 선거대책본부 회의에서 LH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자마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서병수 페이스북 캡쳐]

서 의원은 문 대통령의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했다.' '갑질근절, 채용비리 등 생활적폐 일소를 위해 노력했다' 발언을 열거한 뒤, "이 말 중에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이 어디 있나? 난 못찾았다. 그래서 실망스럽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부패인식지수가 매년 개선돼 역대 최고'라고 했다"며 "국민을 부동산 광풍 속에서 몰아넣고는 자신들의 배만 불려온 자들을 향한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도 스스로 금칠을 하고 있다. 그래서 한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서 의원은 그러면서 "거짓과 가식의 정권 심판. 무능과 무책임의 정권 교체. 4·7 재보궐선거 승리에서부터 시작"이라며 "이제 얼마남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