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쿠팡 김범석 "단기 인기투표보다 장기적 가치 창출"

케이커머스 수출 장기적인 목표…당분간 한국 시장 집중
M&A 계획은 확신 있어야 가능

  • 기사입력 : 2021년03월12일 07:48
  • 최종수정 : 2021년03월15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단기 인기투표보다는 장기적으로 고객과 사회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이 되겠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향후 한국시장에 당분간 집중할 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530조원이 넘는 이커머스 한국시장에 지속적인 투자를 할 예정이며, 장기적으로 케이커머스 수출도 그의 목표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1.03.12 ticktock0326@newspim.com

김범석 쿠팡 의장은 11일(현지시간) 뉴욕 주재 특파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다른 시장 진출 계획에 대해 "한국시장은 아마존과 알리바바가 장악하지 못한 시장이며, 저평가할 수 없다"면서 "한국시장의 규모는 절대 작지 않으며, 지속적인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범석 의장은 케이커머스 수출에 대한 욕심은 장기적으로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로켓배송, 새벽배송, 프레쉬 배송 등 쿠팡만의 시스템에 대해 외국 투자자들이 독특하며 혁신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장은 "고객들이 쿠팡의 케이커머스에 감동을 받는다면 마땅히 다른 시장에 수출 욕심은 있지만, 당분간 홈시장과 고객을 위해 할 일이 많아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규모 자금 조달을 통해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 계획도 밝혔다. 고객혁신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와 물류 인프라 구축 시스템에 지속적인 투자를 할 예정이다. 특히, 5만명 직고용을 강조하며 향후 고용 창출에 더 기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대준 신규사업 총괄 대표도 "이번 자금 조달은 고객 경험을 업그레이드 하는 쪽으로 집중할 것"이며 "물류센터와 연관된 인프라 강화, 지역 경제 활성화로 쿠팡에게만 혜택이 국한되지 않고 중소상인들에게 온기가 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후 '요기요' 인수 등 인수합병(M&A)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가능성은 열어뒀다. 그는 "인수합병에 대한 우리의 기준이 높다"면서 "문화적인 관점을 중요하게 생각해 많은 분석을 해야 하지만, 확신이 없으면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데뷔한 쿠팡.[사진=쿠팡 제공] 2021.03.12 mj72284@newspim.com

최근 민감한 이슈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그는 뉴욕 증시 상장 과정에서 차등 의결권이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차등의결권이 활용할 수 있었던 것 중에 하나였을 수 있지만 대규모 자금 조달이 가장 큰 목표였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최근 1주에 의결권 29개를 행사할 수 있는 차등의결권을 도입했다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이에 미국행을 택했다는 분석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해외에서는 차등의결권을 도입한 기업의 상장을 허용해 적대적 M&A에 대응하고 자국기업의 해외 상장을 방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차등의결권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쿠팡 노동자 사망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강한승 경영관리 총괄 대표는 "가슴 아픈 일"이라며 "근로자들의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그 부분에 있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또 소프트뱅크 등을 비롯한 초기 투자자들의 엑시트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김범석 의장은 짤막하게 소회도 밝혔다. 그는 "10년 동안 우직하게 고객만 보고 달려왔으며, 무모한 도전만 해왔다"며 "고객에게 집착하고 어려움을 해결하려는 노력이 저희가 그동안 걸어온 길이며, 오늘은 무모함의 결과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쿠팡은 이날 미국 뉴욕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이날 쿠팡 주식은 공모가인 35달러에서 41.49%(14.52달러) 오른 49.2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쿠팡 주식의 시초가는 공모가에서 81.4%나 상승한 63.5달러였지만 이후 상승폭이 줄었고, 장 막판 50달러 선을 내줬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