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서울 광문고 코로나 14명 확진…8일부터 온라인수업 전환

수업은 개별 교과 활동 및 과제 대체 하기로

  • 기사입력 : 2021년03월07일 13:57
  • 최종수정 : 2021년03월07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서울 강동구 광문고등학교에서 축구동아리 소속 등 10명이 넘는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교육당국이 구체적인 원인 파악에 나섰다.

7일 서울시교육청과 광문고 측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 학교 학생 14명(1학년 1명·2학년 7명·3학년 5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서울 광문고 홈페이지 공지사항 wideopen@newspim.com

앞서 학교 측은 학교 홈페이지에 고3과 고2 학년에서 각각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내용과 함께 2~3학년 학생들이 주말 동안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1학년 학생들은 개학 이후 원격수업을 실시해 교내에서의 접촉 가능성은 낮지만, 주말 동안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학생들에게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학교 측은 주말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학생들과 학교 내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8일부터 등교수업도 중단하기로 했다.

학교 측은 홈페이지에 "학생들의 수업 진행은 실시간 원격수업을 할 수 없어 추후 단방향 수업 또는 개별 교과 활동 및 과제로 대체하려고 한다"고 공지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