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SH공사도 직원대상 마곡·고덕 강일 '땅투기' 전수 조사한다

14개 사업지구 토지보상 조사…적발시 즉각 직무배제 및 수사의뢰
신규 사업지도 투기의혹 조사예정…서초 성뒤마을·강남 구룡마을 등

  • 기사입력 : 2021년03월04일 17:3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4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마곡지구와 고덕강일지구에 대해 직원 및 직원가족의 토지보상 여부를 전격 조사한다.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이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를 미리 매입해 사회적 비난이 거세진 여파다.

SH공사는 지난 2010년 이후 공사가 사업을 시행한 모든 사업지구에 대한 직원 및 가족(직계존비속)에 대해 불법 투기 가능성을 전수조사한다고 4일 밝혔다.

[시흥=뉴스핌] 정일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예정지에 일부 부지를 투기 목적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4일 경기 시흥시 과림동 일대 LH 직원들이 매수한 것으로 의심되는 농지에 작물들이 매말라 있다. 2021.03.04 mironj19@newspim.com

조사 대상은 2010년 이후 공사가 사업시행한 마곡지구, 고덕 강일지구 등 총 14개 사업지구다. 조사결과 해당 사업지구에서 보상(토지 및 지장물 보상 포함)을 받은 직원은 즉시 직위해제 및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직원 가족이 보상받은 경우에도 경찰 수사의뢰 등 모든 법적수단을 통해 조치할 예정이다.

이번 결정은 최근 LH 사건으로 부동산 개발 등 업무를 하는 공공기관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데 따른 선제조치다. 철저한 전수조사와 엄중한 조치를 통해 과거의 위법사항은 물론 향후 발생 가능한 투기의혹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설명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공기업이 국민의 신뢰를 잃는 순간 모든 걸 잃게 된다는 각오로 이번 전수조사를 철저히 이행할 예정"이라며 "결과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SH는 이번 조사 완료 후 향후 사업대상지인 서초구 성뒤마을, 강남구 구룡마을 등 신규 사업지에 대해서도 직원의 토지거래 정황 등 투기의혹이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