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LH '땅 투기 의혹' 대국민 사과...토지거래 사전신고제 도입

비상대책회의 개최…직원 및 가족들의 토지거래 전수조사

  • 기사입력 : 2021년03월04일 10:08
  • 최종수정 : 2021년03월04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최근 발생한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재발방지를 위해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LH는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해 사과하면서 빈틈없는 조사와 신속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사장 직무대행 주재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대국민 사과문 발표한 LH [자료=LH]

LH 경영진은 회의에 앞서 이번 사안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재발이 없어야 한다는 다짐으로 대국민 사과문 발표와 함께 고개 숙여 사과했다.

LH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지난 2일 직원 13인을 직위해제하고 위법여부 확인을 위해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에는 징계 등 인사조치와 수사의뢰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한 국토교통부 등 정부와 합동으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한 관련부서 직원 등의 토지거래현황 등 전수조사를 진행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재발방지 대책도 추진한다. 직원 및 가족들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한다. 신규사업 추진 시 관련부서 직원과 가족의 지구내 토지 소유여부등을 전수조사해 미신고 및 위법 토지거래가 확인되면 인사상 불이익 등 강도 높은 패널티를 부과할 방침이다.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은 "다시는 이와 같은 의혹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흔들림 없는 주거안정 정책 수행으로 신뢰받는 LH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