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일문일답] 광명·시흥지구, 서울 구로와 1km..."토지보상도 원만히 해결할 것"

"주택수요 흡수 기대"…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 기사입력 : 2021년02월24일 13:2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4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정부가 2·4대책 후속 조치로 수도권에는 경기 광명·시흥과 비수도권에는 부산대저·광주산정을 신규 공공택지로 우선 지정했다.

광명·시흥은 개발 면적이 넓어 3기신도시에 포함됐는데 여의도 면적의 4.3배 규모로 1·2기 신도시를 포함해도 6번째로 면적이 넓다.

다음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관련 일문일답

-4월에도 택지지구 입지 발표한다고 했는데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택지 수나 공급 규모는?

▲지구 수는 아직 검토 중이어서 말씀드릴 수 없다. 공급 규모는 2·4대책에서 밝힌 물량에 오늘 발표된 택지지구 물량을 빼면 수도권은 11만가구, 비수도권은 3만9000가구 규모가 될 것이다.

-4월에 발표될 신규택지 사전청약·분양 일정도 이번 발표와 동일한가? 신규택지 입주 시기는 언제인가?

▲오늘 발표된 것과 같은 일정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입주시기는 아직 확정 짓기 어렵지만 수급불안 완화를 위해 사전청약 및 분양과 입주 시기를 최대한 앞당겨 진행할 것이다.

-신규 택지지구의 사전 청약 비중과 부지의 규모는?

▲지금 단계에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 지구계획 및 보상이 어느정도 진행된 뒤에 사전청약 물량 정할 수 있다. 2023년 경에 지구계획이 어느 정도 진행될 것으로 보여 그 단계에서 사전청약 물량이 결정될 것 같다.

-서울 강남 집값 안정 필요한 상황에서 서남권인 광명시흥지구가 큰 영향 발휘할 수 있나?

▲광명·시흥지구는 서울 구로와 거리가 1km로 1·2기 신도시와 비교해도 가까운 편이다. 철도 중심으로 기반 시설도 잘 갖춰진 편이고 규모도 충분히 커서 서울의 주택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본다.

-보금자리주택 사업 당시 9만가구 규모였는데 이번에는 7만가구로 공급량이 줄어들었다

▲이미 물류단지나 광명첨단산업단지 등 다른 사업이 추진된 곳과 군부대 및 도로등을 일부 제외해서 면적이 줄어들었다.

-광명·시흥지구에 남북철도 개통 계획이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는데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는가?

▲경전철 방식이 유력하며 지하철 1·2·7호선과 연결하도록 할 것이다. 신안산선과는 신도림역에서 KTX는 광명역과 연결하는 방향으로 검토중이다. 시작점과 종점 등 자세한 사항은 수요분석을 거쳐 광역교통대책이 확정되면 별도로 발표할 계획이다.

-과거 보금자리주택 추진 과정에서 주민 반발이 컸던 적이 있어서 이번 사업도 난항이 예상 되는데 지역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한 방안은?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서 기존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아서 주민대책위와 지자체에서 국토부에 통합개발 요구를 공식적으로 해왔었다. 발표 이후에 여러 주민들의 의견을 모으고 지자체와 협의해 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도시 만들도록 할 계획이다. 제기되는 문제들도 주민들과 소통으로 풀어갈 것이다.

-기존 3기 신도시도 주민반발과 토지보상 문제 등으로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는데

▲초기 발표단계에서 주민 반발이 있긴 했었다. 150회 이상 주민들과 면담하면서 주민들의 반발은 줄었고 지금은 많은 협조를 받고 있다.

-부산 대저지구에 일반분양주택과 청년창업지원주택 및 임대주택 등 주택 형태와 규모는?

▲분양과 임대 비율은 6대4 정도 된다. 연구개발특구의 배후주거지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청년창업주택 등도 최대한 많이 공급할 계획이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