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백신 접종 시작] 내년 '국산 백신' 기대..'기술 주권' 확보 사활

SK바이오사이언스 등 5개 업체 임상 진입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도 개발 가능성 시사
공급 변동성 대응 등 '백신 주권' 확보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06:3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세계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본격화된 가운데 임상 시작 단계에 접어든 국내 업체들의 백신 개발은 한 발 늦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백신 개발 업체들은 개발이 늦어진 만큼 변이 바이러스까지 잡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백신 개발업체들을 적극 지원해 내년 '국산 1호' 백신 접종에 돌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조제간호사가 클린벤치를 이용해 주사를 소분 조제하고 있다. 2021.02.09 photo@newspim.com

◆ '한 발 늦은'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26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중인 업체는 SK바이오사이언스, 유바이오로직스, 셀리드, 제넥신, 진원생명과학 등 5곳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유바이오로직스는 합성항원 백신을 개발중이다. 셀리드는 바이러스전달체(벡터) 백신, 제넥신과 진원생명과학은 DNA 백신의 임상을 개발하고 있다. 또 다른 합성항원 백신 개발사 유바이오로직스는 임상 1·2상에 들어간 상태다.

셀리드는 바이러스전달체(벡터) 백신을 개발중이다. 이번에 국내 첫 접종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같은 방식이다. 셀리드는 임상 1·2상을 개발 중이다.

국내 업체들은 이미 상용화 단계에 들어간 글로벌 제약사에 비해 한 발 늦은 만큼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과까지 잡는 백신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DNA백신을 개발중인 제넥신과 진원생명과학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백신을 개발중이다. DNA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표적으로 항원 단백질을 만들 수 있는 유전자를 주입해 체내에서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제넥신은 기존에 개발중이던 백신 후보물질 GX-19을 'GX-19N'으로 변경해 임상에 들어갔다. 진원생명과학은 임상 1·2상을 진행중인 GLS-5310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 동물시험에 들어갔다.

여기에 셀트리온도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 가능성을 내비쳤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은 최근 "결정된 사항은 아니지만 백신 개발에 들어가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며 백신 개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셀트리온의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 개발 과정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를 선별하는데, 이 과정에서 항체에 반응하는 물질인 항원도 만들 수 있다는 시각이다. 

◆ '백신 주권' 확보 필요…"내년 초 국산 백신 나올 것"

국내 업체의 백신 개발이 관심을 받는 것은 '백신 주권' 확보 때문이다. 글로벌 제약사가 개발한 백신만 도입해 접종할 경우 공급 변동성을 예측하거나 대응하기가 어렵다. 우리 정부가 아쉬운, 일방적인 '불공정 계약'이 될 수 있단 얘기다.

앞서 지난해 12월 해외 백신 개발 업체들은 모든 국가에 부작용 면책을 요구한 바 있다. 심각한 부작용이 없다는 임상 결과를 발표하면서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책임은 지지 않겠다며 불공적 계약을 요구했던 것이다.

국내 업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면 국내 공급이 원활해질 수 있다. 기술 주권을 확보해서 코로나19를 주도적으로 종식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국내에서 백신을 개발해야 하는 이유는 '기술 확보'에 있다. 우리나라는 국가필수예방접종에 해당하는 DT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등 필수 백신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경험을 갖게 되면, 이 기술을 활용해 다른 백신도 수월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늦더라도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이다.

서정진 회장은 "백신 주권을 확보하지 못하면 바이러스 변이가 현실이 됐을 때 터널 끝에서 다시 유턴하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술 주권이 문제가 될 경우 백신 개발에 들어가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면서 백신 개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산 1호 백신을 개발해 백신 주권을 갖기 위해서 정부도 업계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에 가장 큰 관문인 임상시험 비용 부담을 경감해주기 위해 올해 약 1300억원을 투입하고 펀드 등을 지원한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다른 변수가 없다면 올해 말 임상 3상을 진행하면 내년 초 국산 백신이 나올 수 있겠다는 로드맵이 있다"고 언급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