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확진 106명...강남·서초 클럽 11곳 중 7곳 방역위반

지난주 일평균 170명 확진, 전주대비 26명 증가
의료기관 감염 여전, 일부 업종 불법영역 적발
이번주 백신접종시작, 확산 차단 방역망구축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1:59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1: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지난주 서울 확진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 내 감염이 여전히 심각한 가운데 일부 업종에서는 거리두기 완화를 틈타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례도 적발되고 있다. 본격적인 백신접종이 시작되는 이번주 감염 추세가 재확산 차단에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2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06명 증가한 2만746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4명 늘어난 369명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중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오늘(17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21명으로, 38일만에 600명 대로 올라섰다. 2021.02.17 pangbin@newspim.com

신규 확진 106명은 집단감염 3명, 병원 및 요양시설 9명, 확진자접촉 60명, 감염경로 조사 중 30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용산구 소재 순천향대병원 7명(누적 174명), 송파구 소재 학원 관련 2명(31명), 구로구 소재 직장 관련 1명(16명) 등이다.

신규 확진 106명은 지난 8일(90명) 이후 최소 수치다. 지난주 258명까지 치솟았던 확진자가 주말을 거치며 100대 초반까지 감소했다.

하지만 의료기관 등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며 주간동향은 크게 악화됐다.

지난주(14~20일) 누적 확진자는 1187명, 일평균 169.6명으로 2주전 143.7명 대비 25.9명이나 증가했다. 주간동향으로는 1월초 이후 가장 심각한 수치다.

특히 순천향대병원 등 의료기관에서만 126명이 감염되는 등 시설내 집단감염이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감염확산의 주요 원인인 무증상자 비율도 2주전 34.2%에서 지난주 36.1%로 늘었다. 다만 65세 이상 감염자 비율이 23.9%에서 19%로 감소하며 사망자 역시 17명에서 10명으로 줄었다.

검사건수에 따라 확진자 규모가 변동하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당분간 서울 확진 '널뛰기'도 계속된 것으로 보인다. 20일 검사건수는 1만8909건으로 확진율은 0.6%(확진자 106명)이다. 21일 검사건수가 1만2796건으로 감소했다는 점에서 내일 확진 규모는 100명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지난주 확진자가 최근 한달간 최대치에 달했지만 일부 업종에서는 여전히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민원이 많이 발생한 강남구와 서초구 소재 클럽 11개를 대상으로 지난 20일 긴급점검을 한 결과 7개소가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돼 과태료 부과 및 경고,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따.

이들 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 미흡, 1미터 간격유지 위반, 춤추기 금지 무시 등 n차 감염을 일으키는 위반 사항이 대거 적발됐다. 거리두기 완화와 함께 이같은 방역수칙 위반 사례도 늘고 있어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박 통제관은 "250명까지 증가했던 확진자가 100명대 초반으로 감소했지만 여전히 감염 위험은 높다.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백신접종이 진행된다. 감소세를 이어가지 위해 방역수칙 준수해 '시민방역망'을 만들어 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21일 기준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37.3%,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36개(217개 중 81개 사용)로 나타났다. 생활치료센터는 19개소 2738개 병상으로 978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1251개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