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중장년 일자리모델 '반려견돌봄전문가' 60명 모집

직무 교육 이수 후 반려동물 돌봄 매칭 플랫폼 등재
일일돌봄 3만~4만원, 1박돌봄 4만~5만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9:27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 김영대)은 반려동물 돌봄 경험이 있는 중장년 세대가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50+반려견돌봄전문가 매칭지원' 사업을 마련하고 16일부터 참여자를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반려동물 돌봄 매칭 기업 펫피플과 협력해 공동 추진한다. 펫피플은 위탁 펫시터를 매칭하는 '펫플래닛'과 방문 펫시터를 매칭하는 '와요' 등 관련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대상은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있는 만 40~67세 서울시 거주자다. 올해 총 60명을 2회에 걸쳐 선발하며 1차로 3월 2일까지 50+포털(50plus.or.kr)을 통해 30명을 모집한다.

반려동물을 5년 이상 키워봤거나 위탁 또는 방문 펫시터 경험이 있는 경우, 반려동물 관련 자격증을 가진 사람은 우대한다. 서류 심사와 면접 심사를 통해 선발된 최종 합격자는 총 16시간의 직무교육을 수료한 후 3월부터 활동한다.

펫시터로 활동하면 일일 돌봄(12시간 기준)진행시 3만~4만원, 1박 돌봄(24시간 기준) 진행시 4만~5만원을 활동 종료 후 차주 수요일에 해당 건별로 정산 받는다.

최종 선발 인원은 펫시터 전문 교육을 받은 후 반려동물 돌봄 매칭 플랫폼(펫플래닛)에 펫시터로 등재해 위탁 펫시터로 활동한다.

위탁 펫시터는 반려동물을 위탁 받아 자신의 집에서 돌보는 활동을 한다. 자신의 거주지에서 활동이 가능해 일과 삶의 균형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돌봄 매칭은 반려동물의 성격 및 성향, 건강상태, 특이사항 등이 기록된 반려동물 프로필에 기반해 맞춤형으로 진행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을 통해 위탁 펫시터로 등재하면 10만원 상당의 무료 산책 실습교육 1회를 제공하고 본인 또는 주변 반려견에 대해 3만원 상당의 무료 상담도 진행한다. 펫시팅 용품(노즈워크 담요, 탈취제, 배변봉투 등)도 추가 제공한다.

김영대 대표는 "50+세대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일과 활동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