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첫 방송토론…나경원 vs 오신환·조은희 vs 오세훈

첫 토론회서 신(新)·구(舊)세대 맞대결…경험 혹은 세대교체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1대 1 맞수토론을 진행한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16일 오후 2시 서울시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1대 1 맞수 토론을 연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서 생중계 될 예정이다. 이날 서울시장 후보들의 첫 토론회에서는 1부 나경원 vs 오신환, 2부 조은희 vs 오세훈 후보가 맞붙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예비경선을 통과한 오신환-오세훈-나경원-조은희(왼쪽부터) 후보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선거 본경선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2.08 kilroy023@newspim.com

1대 1 토론은 미국 대선후보 TV토론회 방식을 차용한 것으로 토론 자료와 격식이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 또 각 후보들은 자리에 앉지 않은 스탠딩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회를 마친 뒤에는 1000명의 당원으로 구성된 시민평가단이 평가를 통해 승자를 가린다. 투표 결과는 오는 17일 오전에 발표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신(新)세대와 구(舊)세대의 대결로 눈길을 모은다. 나경원 예비후보의 경우 지난 2011년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한 경험이 있다.

나 후보는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단순히 시장을 뽑는 걸 넘어 견제와 균형을 회복해야 한다"며 "이 정권에 대한 최소한의 견제 정책을 마련해 달라는 게 큰 요구"라고 말했다.

반면 오신환 예비후보는 서울시장 후보 가운데 유일한 1970년대 생으로 청년들과의 소통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오세훈 후보와 조은희 후보의 맞대결도 마찬가지다. 오 후보는 지난 2011년 무상급식 투표로 자진 사퇴한 바 있다. 그러나 오 후보는 서울시장 재선을 지냈다는 점을 강조하며 "임기 시작 후 곧바로 일을 시작할 수 있는 후보는 오세훈이 유일하다"고 전했다.

조 후보는 서울시 25개 구청장 중 유일한 야당 소속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현장에서 유일한 야당 구청장으로서 문재인 정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맞짱을 뜬 배짱있는 후보"라며 "국민의힘 후보 가운데 가장 확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