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노동당 전원회의 2일차..."대남·대외사업 활동 방향 언급"

회의에서 대남·대외사업 언급...구체적 메시지는 없어
김정은 "올해 경제사업 지휘 책임성과 역할 높여야"

  • 기사입력 : 2021년02월10일 07:12
  • 최종수정 : 2021년02월10일 0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이틀째 이어갔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제, 문화 부문을 비롯해 대남부문과 대외사업부문의 금후 활동방향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전원회의가 9일 계속됐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이틀째 이어갔다. [사진 = 노동신문] 2021.02.10 oneway@newspim.com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는 첫날에 이어 의정 보고를 이어나갔다. 신문은 "보고에서 경제와 문화를 비롯한 여러 부문앞에 나서는 올해 과업들이 제시되고 그 수행을 위해 국가경제지도기관들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대한 문제가 중요하게 언급됐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수산 부문에서 어로활동과 양어, 양식을 적극화하는 데 대한 과업을 제기했다. 아울러 체신, 국토환경, 도시경영부문에서 올해 집행해야 할 사업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농업 부문의 생산 발전에 대한 과업과 과학기술, 문화건설분야에 대한 혁신 문제도 함께 거론했다.

김 총비서는 "농업을 추켜세우는 것은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주의건설을 성과적으로 다그치기 위해 어떤 대가를 치뤄서라도 반드시 결실을 봐야 할 국가중대사"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남·대외사업 부문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다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함께 설명하지는 않았다.

신문은 "총비서 동지께서 인민 군대와 군수공업 부문이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해 올해 수행해야 할 전투적 과업들과 대남부문, 대외사업부문의 금후 활동방향을 명백히 찍어주시고 이를 한치의 드팀도 없이 철저히 집행해나갈데 대해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 총비서는 올해 경제 사업의 성과 여부가 국가경제지도기관들의 기능과 역할에 많이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내각과 국가경제지도기관들이 자기의 고유한 경제조직자적 기능과 통제 기능을 복원해 경제 전반에 대한 지도 관리를 개선하는 문제, 비상설경제발전위원회의 역할을 높이는 문제를 비롯해 내각중심제, 내각책임제를 강화하기 위한 중요한 방도적 문제들을 천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총비서는 "경제 사업을 대담하게 혁신적으로 전개하도록 당적으로 끝까지 밀어줄 것"이라면서 "올해 경제사업을 작전하고 지휘하는데서 경제지도일꾼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신문은 "총비서 동지의 보고는 전원회의 3일 회의에서 계속된다"며 회의가 이날도 계속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