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새내기株 투자해볼까"...설연휴 이후 주목할 공모주는

이달 오로스테크·유일에너테크 등 총 6곳 청약 진행
올해 첫 대어 'SK바이오사이언스' 내달 코스피 상장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5:37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연초 이후 기업공개(IPO)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면서 투자자들 관심이 설 연휴 이후 증시에 입성할 기업들에 쏠리고 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달 오로스테크놀로지와 유일에너테크, 씨이랩, 뷰노, 라이프시맨틱스, 나노씨엠에스 등 총 6곳의 예비 상장사가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가장 먼저 오로스테크놀로지와 유일에너테크, 씨이랩이 오는 15~16일 공모 청약을 실시한다. 2009년 설립된 오로스테크놀로지는 '오정렬 측정장비' 국산화에 성공한 업체다. 오정렬 측정장비는 전공정의 핵심공정인 노광공정(웨이퍼에 회로를 그리는 것)에서 회로 패턴에 맞춰 실제로 적층이 잘됐는지 확인하고 위치오류를 보정하는 계측 장비다. 오로스테크놀로지는 이날까지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 공모가를 확정할 계획이다. 공모규모는 323억~399억원이며 코스닥 입성 예정일은 이달 24일이다. 

2012년 설립된 유일에너테크는 2차전지 조립공정에 적용되는 노칭기(전극 절삭)와 스태킹(적층) 장비를 주력 제품으로 생산한다. 주요 고객사로는 SK이노베이션이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 SK이노베이션향 매출 비중은 최소 47.4%에서 최대 99.9%에 달한다. 공모 예정 금액은 266억~338억원이며 이달 중 코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다.

같은 기간 대용량 데이터 인공지능(AI) 영상분석 전문 기업 씨이랩도 청약을 받는다. 회사는 AI 영상분석 핵심 솔루션과 플랫폼을 제공하며 주요 고객사로 KT와 국방과학연구소를 두고 있다. 공모규모는 150억~202억원 사이이며 이달 증시에 입성한다. 

이외에도 오는 16~17일 의료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은 뷰노가 청약을 받는다. 공모 예정 금액은 270억~351억원이며 이달 내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뷰노는 2018년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은 '뷰노메드 본에이지'를 시작으로 시장에 다양한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을 선보였다. 뷰노메드 본에이지는 성장 질환 진단에 활용되는 골연령 판독을 돕는 소프트웨어다. 현재까지 식약처로부터 7종의 제품의 인허가를 받았으며, 5종은 유럽 CE인증을 받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공장 안동 L하우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이어 디지털 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가 IPO 절차를 진행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사업모델 특례 방식을 통해 코스닥 입성에 도전한다. 회사는 지난해 기술성 평가에서 'A, A'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오는 18~19일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 후 같은 달 23~24일 청약을 받는다. 공모 규모는 90억~125억원이며 다음 달 초 상장한다는 계획이다.

2월 마지막 주자로 나노 플랫폼 기반 기능성 신소재 기업 나노씨엠에스가 오는 22~23일 수요예측을 거쳐 25~26일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다음 달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한편 내달 SK바이오사이언스의 등판으로 공모주 투자열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첫 대어급 공모주로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다음 달 수요예측을 시작으로 공모일정을 본격화하고 같은 달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제약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맺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공모주 광풍을 일으킨 SK바이오팜의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증시가 활황이다 보니 상장을 서두르는 기업들이 많다. 통상 1~2월은 전년도 연말에 상장이 밀렸던 기업들까지 나서는 경우가 많다"며 "올해는 작년보다 대어급 기업들이 많아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