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28~29일 전국 곳곳 눈·비...한파·강풍·대설 주의보

28일 낮부터 전국 곳곳 눈·비...대설특보 가능
눈 그친 뒤 기온 급감에 한파...퇴근길 비상
최대 초속 18m 강풍 기승에 체감온도 '뚝'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3:4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28일부터 29일까지 서울·경기 등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기온이 급감하면서 한파가 찾아오는데다 강풍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체감온도는 10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풍에 의한 안전사고 대비는 물론 한파로 젖어있는 노면이 얼어붙을 수 있어 빙판길 사고에도 주의가 당부된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서쪽지역에서 시작되는 비 또는 진눈깨비가 확대돼 낮부터 경상도 동쪽 지역을 제외한 전국 곳곳에 비 또는 눈이 내린다고 27일 예보했다.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28일 날씨. 2021.01.27 hakjun@newspim.com [사진=기상청]

찬 공기가 유입되기 시작하는 28일 낮부터는 내리던 비가 눈으로 바뀌면서 전국 곳곳에 눈이 쌓일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동쪽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대설특보가 예상된다.

이날 저녁에는 눈이 그칠 것으로 전망되나 해상해서 발달한 눈구름대 영향을 받는 충청권·전라권·제주는 29일 오전까지 눈이 계속될 것으로 관측됐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동부·강원·전라권·충북권은 3~10cm이며 눈이 집중된 전라동부내륙과 제주산지는 15cm가 넘겠다. 서울 등 수도권과 경북권내륙·경남서부·전남남해안은 1~5cm가 예상된다.

28일 오후부터는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29일부터 30일까지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 -10도 이하로 내려가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나온다.

이에 낮 동안 온 눈이 얼어붙을 수 있어 퇴근길 교통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5~2도, 낮 최고기온은 1~11도로 관측된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도, 낮 최고기온은 -6~3도 수준이다.

더구나 전국에 초속 7~18m 강풍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체감온도는 실제 온도보다 10도 넘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풍 영향으로 남해상과 동해상에서는 물결이 2~6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돼 원해상에서 조업하는 선박과 정박 중인 소형 선박들은 대피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비교적 온화했던 상태에서 기온피 평년보다 5도 가량 급격히 낮아지는 만큼 체감하는 추위가 더욱 강하겠다"며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는 더 낮아지는 만큼 야외 업무 종사자는 보온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