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119구급대, 지난해 심정지 환자 471명 살렸다

심정지 응급환자 3967명 이송 중 471명 소생
병원 전 자발순환 회복율 11.9%, 전년비 0.2%p↑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0:3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119구급대가 총 3967명의 심정지 환자를 응급처치와 동시에 이송했으며 471명이 의료진에 인계되기 전 심장기능을 회복됐다고 27일 밝혔다.

심정지 이송환자에 대한 병원 전 자발순환 회복률도 지난해 11.9%를 달성했다. 이는 2019년 11.7% 대비 0.2%P 향상된 수치다.

[사진=서울시] 정광연 기자 = 2021.01.27 peterbreak22@newspim.com

병원 전 자발순환 회복률은 119구급대의 응급처치를 통해 이송되는 심정지 환자 중 병원 인계 전에 심장기능을 회복하는 비율을 말한다. 서울소방 119구급대가 응급이송한 심정지 환자의 병원 전 자발순환회복률은 2018년 10.2%였으나 2019년부터는 전국 평균을 상회하고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전문자격자 채용, 응급처치 직무교육 강화, 특별구급대 운영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특별구급대는 서울시내 24개 대가 운영되고 있으며 간호사 또는 응급구조사 1급 자격을 갖춘 대원 중 특별교육 과정을 이수한 대원이 탑승한다.

신고접수 단계부터 이송까지의 구급활동정보를 평가, 환류해 체계적으로 구급서비스에 대한 품질을 관리하고 있다. 심정지 및 중증외상 관련 구급활동은 응급의학전문의 등 의료전문가가 평가에 참여하고 개선 필요사항은 119구급대 및 의료계에 공유하고 있다.

질병관리청과 소방청이 작년에 발표한 '급성심장정지 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의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률은 2008년 3.1%에서 2018년 37%로 34%p 가량 증가했다.

심정지 환자의 경우 4분이 지날 경우 생존율이 10% 미만으로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에 따라 주변에서 심정지 상황을 목격한 경우 신속한 119신고와 심폐소생술 시행, 자동 심장충격기 사용 등이 매우 중요하다.

심폐소생술 교육은 가까운 소방서 등에 신청할 수 있으며 현재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유지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교육 받을 수 있다.

최태영 소방재난본부장은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119구급체계의 전문성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며 "심폐소생술활성화에 대한 시민 관심과 협조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