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서부발전-두산중공업, ESS 연계 '하이브리드' 발전기술 세계 최초 개발

화력발전-ESS 연계, 효율감소 없이 신속한 전력공급 가능
침체된 ESS산업 활성화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 제시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10:41
  • 최종수정 : 2020년11월03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서부발전이 두산중공업과 함께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연계한 하이브리드 발전기술을 공동개발했다.

서부발전은 EES 연계 하이브리드 발전 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8년 10월부터 약 2년에 걸쳐 두산중공업과 함께 추진한 기술개발이 성과를 거운 것이다.

ESS 연계 하이브리드 발전기술 개발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로 인한 전력계통 불안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착수됐다. 태양광, 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는 기상조건 등에 따른 간헐적 전력생산 등으로 주파수 변동에 따른 전력품질 악화를 야기하는데, 이를 극복하고 화력발전의 유연성을 높이고자 관련기술 개발에 나선 것이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신기술 개요 [사진=한국서부발전] 2020.11.03 fedor01@newspim.com

기존에는 이러한 주파수 변동에 대응하기 위해 화력발전소에 급전지시가 내려왔고 이에 따라 발전기의 출력이 빠르게 오르내리면서 운전 효율성이 떨어졌다. 하지만 화력발전과 ESS를 연계, 전력 저장과 더불어 신속한 주파수 추종운전이 가능해져 갑작스런 발전출력 증·감발 운전에도 효율감소 없이 신속한 전력공급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기술개발을 통해 화력발전소의 운전 효율성 제고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에 따른 불안정한 전력계통 문제도 해소될 전망이다. 관련업무 담당자에 따르면 자체 테스트 결과 효율적인 발전소 운영을 위해선 설비용량 500㎿ 대비 ESS 배터리용량은 25㎿ 수준이 적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ESS연계로 인한 또다른 장점은 발전소 효율 향상에 따른 연료비 절감 효과와 함께 연간 약 2만t의 이산화탄소도 감축할 수 있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크다.

서부발전은 세계 최초로 발전단에 ESS를 기능적으로 융합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국내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특히 이 기술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일몰제로 인해 침체에 빠져있는 ESS산업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증가에 따른 석탄화력의 역할전환이 시급히 필요한 만큼 하루빨리 해당기술의 실증계획을 수립해 국내 발전시장 적용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