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3분기 실적, 코로나에 발목 잡혀…연말까지 부담 이어진다

실적부진, 코로나 장기화 때문…UAE 500억 대손처리
해외 공기지연·환차손…코로나로 건설업 안정성 '흔들'
코로나 끝나면 내년 매출 반등…수주목표 초과할 수도

  • 기사입력 : 2020년10월30일 07:03
  • 최종수정 : 2020년10월30일 0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의 올 3분기 실적이 코로나19 악재로 발목 잡혔다. 현대건설은 대형건설사 중 해외공사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서 코로나에 따른 공사 지연·비용 반영 리스크가 높다.

업계에서는 코로나 사태가 완전 종식되지 않으면 현대건설의 주력 사업인 건설업의 안정성이 흔들리고 영업실적 하락이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 사옥 [사진=현대건설] 2020.10.26 sungsoo@newspim.com

◆ 실적부진, 코로나 장기화 때문…UAE 500억 대손처리

30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연결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은 1398억원으로 전년대비 41.5%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조424억원으로 전년대비 1.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838억원으로 전년대비 61.6% 감소했다.

이번 실적은 증권가 예상치를 하회한 수준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건설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망치(컨센서스) 대비 18.8% 낮은 수치다. 매출, 당기순이익은 전망보다 각각 2.9%, 19.6% 낮았다.

현대건설의 3분기 실적이 이처럼 시장 기대치에 크게 못 미친 것은 코로나 장기화로 공사가 지연돼 해외부문에 보수적인 회계처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건설은 코로나 장기화로 공사가 지연돼 3분기 해외현장에서 약 1100억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했다.

현대건설은 판매 및 관리비(판관비)에 대손충당금으로 500억원을 반영했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미르파 발전소의 비용협상이 지연돼 미청구공사 500억원을 대손처리한 것이다.

대손이란 회수 불가능한 채권 금액을 말한다. 쉽게 말하면 '받아야 하는데 못 받는 돈'이라는 뜻이다. 법인은 미래 발생할 대손에 대해 대손충당금을 설정한다. 그리고 실제 대손이 발생하면 대손충당금 범위에서 대손충당금과 상계하도록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대건설이 해외현장에서 또다시 대손처리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현재 현대건설의 미르파 발전소 관련 잔액 채권은 600억원 수준"이라며 "향후 발주처와의 협의에 따라 금액이 바뀔 수 있지만 추가 대손 가능성이 열려있어 잠재적인 리스크 요인"이라고 말했다.

◆ 해외 공기지연·환차손…코로나로 건설업 안정성 '흔들'

현대건설 자회사인 현대엔지니어링도 코로나에 따른 공기지연으로 추가원가 600억원을 반영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알제리 발전사업 현장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셧다운(폐쇄)으로 공기지연 비용이 추가됐다.

또한 원화 강세로 환차손 269억원까지 반영됐다. 환차손이란 환율변동으로 발행하는 손해를 말한다. 환율이 하락한 탓에 외화로 받은 이익을 원화로 환산하니 이익이 줄어드는 현상이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현재까지 해외부문 매출이 예상을 크게 밑돌고 있다. 현대건설의 올 3분기 누적 해외 매출액은 4조6000억원으로, 연간 가이던스(목표치)인 7조1000억원의 64.8% 수준이다.

코로나 영향으로 착공이 지연되거나 셧다운된 데 따라 공사 진척에 따른 매출 인식이 느려지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올해 현대건설의 해외 매출이 6조원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박 연구원은 "코로나 영향이 현실화되면서 수주잔고 잠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올해 해외 매출은 6조원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불가피한 사유였더라도 실적이 가이던스(목표)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은 현대건설의 신뢰도를 낮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가 완전히 끝나지 않으면 현대건설의 주력 사업인 건설업의 안정성이 흔들릴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김웅 나이스신용평가 선임연구원은 "코로나가 완전 종식되지 않는 한 현대건설은 해외공사 진행과정에서 추가적인 원가율 조정 및 대손(채권에 대한 회수불가능액)을 인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 코로나 끝나면 내년 매출 반등…수주목표 초과할 수도

다만 코로나가 완전 종식될 경우 내년 하반기부터는 매출이 크게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은 대형건설사 중에서도 수주 성과가 상당히 양호하기 때문이다.

현대건설의 올해 1~3분기 누적 수주는 전년대비 22.7% 증가한 21조8921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연간 수주 목표치인 25조1000억원의 약 87.2%를 달성한 금액이다.

특히 국내 도시정비사업에서 성과가 좋다. 현대건설은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4조4491억원을 수주해 창사 이후 최대실적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는 역대 최대 재개발사업인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1조7378억원)의 시공사로 선정된 데 힘입은 것이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사상 최대 도시정비사업 수주 실적이었던 지난 2017년 4조6468억원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올 4분기에는 해외에서 대형사업을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타르 노스필드 액화천연가스(LNG) 확장 프로젝트는 총 200억달러(약 22조5760억원) 규모이며 현대건설은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 중이다.

이라크 정유공장(40억달러, 약 4조5152억원),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15억달러, 약 1조6932억원)도 유망 프로젝트로 대기하고 있다.

조 연구원은 "현대건설은 현재 실적은 부진하지만 수주를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4분기 해외 대형 프로젝트에서 낙찰자로 선정될 경우 올해 연간 수주 목표치인 25조1000억원을 초과 달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선일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형 프로젝트는 수주에서 착공까지 1년 이상이 소요된다"며 "현대건설의 해외 및 주택 부문의 수주성과가 실적으로 본격화되는 시점은 내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