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서울대병원 개발 'AI X선 진단시스템' 효과 입증...정확도 98%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0:4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서울대병원이 개발한 인공지능 흉부X선 진단시스템이 효과를 입증했다.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창민 교수팀(이종혁·선혜영)은 지난 2008년~2012년 건강검진을 받은 5만70명의 흉부X선 사진을 활용해 진단시스템의 성능을 검증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건강검진 흉부X선 상 폐암 진단에 대한 인공지능시스템과 영상의학과 전문의의 진단능 비교 그래프. 인공지능시스템의 진단능 그래프(청색)가 영상의학과 전문의의 진단능을 나타내는 점 (적색) 위에 위치하고 있고, 이는 더 나은 진단능력을 의미. [이미지= 서울대병원]


수집된 자료는 총 1만576장이었으며 실제 폐암은 98장이었다.

이중 흉부 X선만으로는 폐암인지 확인이 어려운 51장을 제외한 뒤 진단시스템의 성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은 약 97%의 진단 정확도를 보이며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

또한 약 83%의 우수한 민감도를 보였다. 민감도는 검사법이나 예측도구의 성능을 나타내는 지표로, 인공지능 엑스레이는 매우 뚜렷하게 보이는 폐암에선 100%의 민감도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건강한 일반인 대상 실제 건강검진 상황에서 시스템의 진단능력을 검증했다는 의의가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전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의 성능은 검증됐으나 질병의 빈도가 낮은 일반인에게 적용했을 때 결과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는 총 5만70명의 수검자 중 폐암 빈도가 약 0.1% 수준으로 매우 낮았는데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은 실제 상황에서도 높은 정확도를 보이며 성능을 증명했다.

이에 국내 한 해 건강검진 수진자는 500만 명이 넘는 만큼 인공지능이 해당 분야에서 의사의 과중한 업무를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창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시스템이 대규모 건강검진 상황에서 폐암을 찾는데 유용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인공지능이 연구실 수준을 넘어, 실제 환자나 일반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집중육성연구 지원으로 시행됐으며 서울대병원과 루닛이 공동개발한 루닛인사이트 CXR 인공지능을 활용했다.

연구 결과는 영상의학 분야 최고권위 학술지인 '방사선학(Radi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