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무력총사령관' 자처한 김정은...'사기 진작'과 '성과 대체' 한번에 해결

경제 실패한 김정은, '무력' 강조해 열병식 성과 대체
군 장성에는 '장군' 수여..."군심 모아 활용하려는 의도"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5:50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내 지위를 '무력총사령관'으로 격상하고 군 장성에게 '장군'이라는 호칭을 부여하는 등 변화를 주고 있다. 특히 김일성 일가에만 부여되던 장군 호칭을 일반 간부에게도 사용했다는 것에서 파격적인 변화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에서 내세울 경제 성과가 없었던 만큼 군사력을 한층 강조하고 돋보이게 하기 위해 스스로를 치켜세우는 한편 군에 대한 사기도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지난 10일 새벽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제75주년 열병식에 참석한 북한 군인들. 디지털 위장무늬 군복을 입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北, 열병식서 김정은 '무력총사령관'으로..."경제 성과 대신 군사력 강조"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당시 김 위원장은 최근 자신의 군 내 칭호를 무력총사령관으로 격상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박정천 군참모장에 원수 칭호를 수여하는 등 파격 인사를 한 바 있다. 열병식 당시 최근 새 미사일 부대 전략군사령관으로 김정길이라는 다소 생소한 인물이 언급되기도 했다.

군 수뇌부들에 대한 이같은 조치와 스스로에 대한 '무력 총사령관' 격상에는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무력'이라는 키워드를 강조하고 싶은 김 위원장의 의도가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경제 정책이 실패한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을 맞아 내세울 수 있는 것은 무력밖에 없었기 때문에 이를 한층 강조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열병식 당시 군사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어떤 세력이든 우리를 겨냥해 군사력을 사용하려 든다면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총동원해 응징하겠다"고 외친 바 있다.

실제로 이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이 공개되며 등장무기의 다양성과 위력에서 역대급이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문 센터장은 "무력의 총사령관이라고 스스로를 칭하면서 전세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힘을 갖게한 장본인이 자신이라는 것을 한 층 강조하려는 차원에서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리병철과 박정천이 군에서 김정은의 성과 창출에 지대한 공을 세운 인물인 만큼 두 사람을 원수로 임명한 것은 자신의 성과를 드러내려는 데 군을 활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북한은 노동당 창건 75주년인 10일 새벽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병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박정천 군 참모장. 한편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주민들에게 재난을 이겨내자고 호소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아울러 핵무기 확보의 정당성을 피력하기도 했다. 특히 남측을 향해서는 "사랑하는 남녘 동포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보낸다"며 유화 메시지를 보냈다.[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20.10.10 noh@newspim.com

◆ 군 장성에는 '장군' 칭호가..."군 충성심 끌어올려 활용하겠다는 의도"

이날 바뀐 것은 김 위원장에 대한 칭호 뿐만이 아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일 열병식 내용을 보도하면서 "우리 무력의 걸출한 총사령관 동지를 조선인민군 육해공군 장군들이 맞이했다"고 언급했다.

북한이 군의 장성들에게 '장군'이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군 호칭은 북한에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만 사용되며 김씨 일가의 대명사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군 장성에게 수여한 장군 호칭과 관련해서는 증강된 군사력에 대한 공을 군 수뇌부들과 나누고 충성심을 유도하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문 센터장은 "김 씨 세습부자가 아닌 다른사람에 의미있는 호칭을 준다는 것은 군에 대한 김정은의 마음을 내비침과 동시에 충성심을 유도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라면서 "무력이 김정은 정권을 유지하게 만들고 있는 만큼 이를 최대한 활용해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편 통일부는 이에 대해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무력총사령관 격상) 의미가 단순 용어의 정리인지 지위 변화가 포함되는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해 보인다"라고 밝혔다.

또 "계급에는 변화가 없는데 장성을 장군이라고 사용한 것은 고유명사가 보통명사화 됐다는 것으로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