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3573만명…"중국 백신 안전성 확인"(7일 오후 1시23분)

"중국 실험용 코로나19 백신 임상 안전성 확인" - 의학저널
폭로 후 좌천된 미국 전 보건복지부 국장, 릭 브라이트 사임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15:25
  • 최종수정 : 2020년10월07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공식 확진자 수는 약 3573만명이다. 사망자 수는 105만명에 육박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7일 오후 1시 2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3573만3340명, 사망자 수는 104만8742명으로 집계됐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750만964명 ▲인도 668만5082명 ▲브라질 496만9141명 ▲러시아 123만1277명 ▲콜롬비아 86만9808명 ▲페루 82만9999명 ▲스페인 82만5410명 ▲아르헨티나 82만4468명 ▲멕시코 79만4608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8만324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21만886명 ▲브라질 14만7494명 ▲인도 10만3569명 ▲멕시코 8만2348명 ▲영국 4만2535명 ▲이탈리아 3만6030명 ▲페루 3만2834명 ▲스페인 3만2486명 ▲프랑스 3만2383명 ▲이란 2만7419명 등으로 보고됐다.

 

 "중국 실험용 코로나19 백신 임상 안전성 확인" - 의학저널

중국의 한 실험단계에 있는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초기 임상시험서 안전성이 확인돼 주목된다.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동료검토 이전 단계의 논문들이 저장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는 중국의학과학원 산하 생물의학연구소 연구진 개발의 코로나19 백신 물질의 1차 임상시험 데이터가 실렸다.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연구진은 18세에서 59세의 건강한 성인 191명을 대상으로 1차 임상시험을 진행했고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다. 

경미한 부작용들은 발견됐는데 가장 흔한 것은 접종부위의 통증과 열감, 간지러움과 피험자가 느끼는 약간의 피로감 등이다.

백신 후보물질은 면역반응을 이끌어냈다. 저널에 따르면 "임상시험에서 얻은 모든 데이터는 비활성화된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유전성을 뒷받침하고 있으며 향후 백신 효능에 대한 연구를 장려하고 있다"고 썼다.

중국에서 임상시험 막바지에 이른 실험용 백신은 4종이다.  

◆ 폭로 후 좌천된 美 전 보건복지부 국장, 이번엔 사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폭로한 뒤 국립보건원(NIH)의 한 요직으로 좌천됐던 릭 브라이트 전 미 보건복지부 산하 생활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 국장이 이번엔 보건원 직책에서 사임했다.

6일(현지시간) NBC뉴스에 따르면 브라이트 박사는 자신의 변호인단을 통해 사직 이유를 밝혔다.

변호인단 말에 따르면 브라이트 박사는 "과학 전문지식과 공중보건 지침을 무시하고 전문 과학자들을 경시하며 수십만 명의 미국인들의 병과 죽음을 초래하는 행정부를 위해 더 이상 일할 수 없다고 판단, NIH에서 떠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브라이트 박사는 무증상자를 분류하고 코로나19 검사 강화안 등을 제안했으나 NIH는 정치적인 이유로 그의 제안을 거절했다고도 했다. 그러자 브라이트 박사는 기존 업무에서 배제됐다고 변호인단은 덧붙였다.

앞서 브라이트 박사는 BARDA 국장 때 자신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사용하자는 생각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가 인사성 보복으로 NIH에 전보됐다는 주장이 담긴 내부고발장을 지난 5월에 제출한 바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