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삼성·LG전자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검증없이 판매"

사참위 '기업의 피해지원 적정성 조사' 중간공개 기자회견

  • 기사입력 : 2020년10월06일 11:43
  • 최종수정 : 2020년10월06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정부 차원의 유해성 판단 근거가 없는 가습기 살균필터 등 살균부품을 삼성전자, LG전자 등에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6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업의 피해지원 적정성 조사에 대한 중간 공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에 장착된 살균부품을 유통·판매하고 있는 기업을 발표했다.

사참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살균부품은 온·오프라인 삼성전자서비스센터와 다수의 유통 채널을 통해 판매되고 있었다. 

살균부품이 장착된 가습기의 경우 삼성전자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최소 76종의 모델을, LG전자는 2003년부터 최소 56종의 모델을 판매했다.

두 기업은 살균부품이 살균제와 다른 원리로 작동하고 성분도 다르기 때문에 인체흡입 독성 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코웨이, 쿠첸, 리홈, 오성사, 한일전기 등 다른 가전기업들도 살균부품을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식약처, 환경부 등으로 관할 업무가 변동되는 동안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살균부품 및 흡입독성 실험 전무해 흡입독성 실험과 성분분석이 진행되지 않아 정부 차원의 유해성 판단 근거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살균부품에 대한 수거, 판매 중단 등의 후속 조치 없이 가전기업에서 이를 판매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황전원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지원소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기업의 피해지원 적정성' 중간조사 결과보고 기자회견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참위는 "가습기에 장착된 살균부품이 아무런 조치 없이 방치돼 왔으며, 심지어 지금도 판매되고 있다"며, "특히 현재 판매되고 있는 살균부품은 유해성 여부에 대한 검증이 실시된 바 없어, 자칫 국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줄 수 있는 매우 심각한 문제다"고 강조했다. 2020.10.06 alwaysame@newspim.com

사참위는 "가습기에 장착된 살균부품이 가습기살균제에 해당하는데도 불구하고 판매되고 있다"며 "특히 현재 판매 중인 살균부품은 유해성 여부에 대한 검증이 실시된 바 없어 자칫 국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줄 수 있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황전원 지원소위원장은 "가습기살균제에 해당하는 살균부품이 지금까지 방치된 과정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고 필요하면 그에 상응하는 법적 조치도 취할 계획"이라며 "우선 국민에게 시급히 그 실상을 알리고 정부와 기업이 조치를 하도록 중간 공개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