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하락 vs 달러 상승...경제회복 기대 줄어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8:3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5일 0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상하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 재확산에 따른 또 다른 경제 충격 우려에 24일 세계증시는 하락하고 있는 반면 미달러는 상승 중이다.

유럽장 초반 전세계 49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0.6% 내리며 지난 6일 간 5일 동안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1% 급락 중이며,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도 0.18% 내리고 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1.93% 급락하며, 2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24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유럽에서는 여름철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금 가팔라지며, 각국에서 영업 통금령과 이동제한, 자택근무 등의 조치가 다시 내려지고 있다.

이 가운데 리처드 클라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부의장과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입을 모아 "경제가 어두운 수렁에 빠져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클라리다 부의장은 추가 경기부양을 촉구했다.

하지만 미국 민주-공화 양당이 추가 경기부양안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양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별세한 미국 진보주의 연방대법관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후임 지명 등을 둘러싸고 더욱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다.

리걸앤제너럴인베스트먼트매니지먼트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저스틴 오누에쿠시는 "연준의 통화적 경기부양책을 뒷받침하려면 재정적 경기부양이 매우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워싱턴 정계는 경제보다는 다가올 대선과 연방대법관 인준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환시장에서는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인덱스가 4거래일 연속 오르며 6월 이후 최장기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8월 저점에서 3% 가량 반등했다.

상품시장에서는 달러로 거래되는 유가와 금값이 하락 중이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배럴당 41달러52센트로 0.25% 하락 중이며, 금 현물 가격은 4일 동안 7% 가까이 내렸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24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