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수협은행 차기행장 선임 개시...이동빈 연임 가능한가

11일 행추위 개시...3분의 2 의결통해 최종후보 1인 선정
리테일·해외진출 성과, 수익성 개선·공적상환 상환은 과제로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17:3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Sh수협은행이 오는 10월 24일 이동빈 행장의 임기만료를 앞두고 차기 행장 인선 절차를 개시했다. 수협중앙회로부터 분리된 이후 수협은행을 지휘해온 이동빈 행장이 3년 더 임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협은행은 이날 오전 11시 행장추천위원회(행추위)를 개최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임기만료일 40~60일 이내에 행추위를 개시해야 한다. 오늘 행추위 첫날로 위원들 인사를 나누는 자리이며 향후 일정은 미확정이다"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이동빈 Sh수협은행장 [사진=Sh수협은행] 2020.09.11 lovus23@newspim.com

행추위는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의 추천을 받은 사외이사 3명과 수협중앙회 추천인원 2명, 총 5명으로 구성된다. 이중 3분의 2 이상, 즉 4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어야 최종 후보로 선임될 수 있다. 최종 후보자 1인으로 선정되면 이사회와 수협중앙회 주주총회를 통해 확정한다.

앞서 지난 2017년 정부 추천위원과 중앙회 추천위원 간 이견이 발생해 선임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1차 공모에서 최종 후보자를 찾지 못한 행추위는 후보자를 추가로 2차례 재공모를 냈다. 절차 진행이 지연되면서 이원태 전 행장이 임기를 마친 뒤에도 이동빈 현 행장이 선임되기까지 행장 자리는 6개월간 공석이었다.

이번 행추위의 관전 포인트는 이동빈 행장의 연임여부다. 이 행장은 지난 2016년 12월 수협은행이 수협중앙회에서 분리돼 별도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선출된 첫 민간 출신 행장이다. 수협에서는 장병구 초대행장(2000년 11월~2009년 4월)만이 유일하게 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이 행장은 강원도 평창 출신으로 올해로 만 60세다. 그는 1983년 상업은행에 입행한 이후 37년간 금융권에 몸을 담고 있다. 2011년 우리은행으로 자리를 옮긴 후 영업본부장, 기업금융단 상무를 거쳤다. 2014~2017년까지는 여신지원본부 부행장직을 맡기도 했다.

이 행장은 이같은 영업부 지휘 경력을 살려 리테일 부문을 강화해왔다. 주요은행들의 예적금 금리가 1%대로 내려앉은 가운데 수협은행은 2% 중반의 비교적 높은 금리의 상품을 쏟아내며 고객 모집에 주력했다. 그 결과 수협은행 고객 수는 2017년 말 237만명에서 올해 2분기 395만명으로 대폭 늘었다.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이었다. 수협은행 역사상 최초로 미얀마에 소액대출법인 출범시켰다. 이후 추가 법인 설립을 모색했으나 코로나19 사태 국면으로 올스톱된 상황이다.  

그러나 최근 저금리 기조로 수익성 측면에서는 다소 부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수협은행의 2분기말 순이자마진(NIM)은 1.37%으로 전년동기대비 0.11%p 낮아졌다.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대비 15.4% 감소한 1039억원을 기록했다.

공적자금 상환도 아쉬운 지점으로 꼽힌다. 수협은행은 지난 2001년 예금보험공사로부터 1조1581억원을 지원받았으며 현재까지 이중 3048억원만 상환했다. 상환액 전체 중 70%에 달하는 8533억원이 과제로 남아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