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10만명 참가 신고' 개천절 집회 70건에 금지 통고

보수 성향 단체, 10월 3일 대규모 집회 신고

  • 기사입력 : 2020년09월07일 16:51
  • 최종수정 : 2020년09월07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경찰이 오는 10월 3일 개천절에 수만명이 참가할 것이라고 신고한 시민단체들의 집회 70건에 대해 금지 통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과 서울시는 7일까지 접수된 10인 이상 참가 예정 집회 총 70건에 대해 금지 통고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보수단체 회원들이 광복절인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통제되고 있다. 2020.08.15 mironj19@newspim.com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서울시가 지난달 21일부터 내린 '10인 이상 집회 전면금지' 조치에 따른 것이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전역에 내린 10인 이상의 집회 금지를 이달 13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금지 대상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른 옥외집회나 시위다.

이날까지 개천절에 10인 이상 참가 예정된 집회 70건 중 종로구, 중구, 서초구 등 서울 도심권에 신고된 집회는 33건이다.

보수 성향 단체 자유연대는 종로구 교보빌딩 앞 인도, 광화문 앞 인도, 경복궁역 앞 등 총 7곳에 총 1만20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는 서초구 강남역, 중구 서울역·을지로역,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등 5곳의 집회에 총 12만4000명이 참가하겠다고 신고했다.

이밖에 국가비생대책국민위원회는 중구 시청역 등에 2000명 규모의 집회를, 전국건설노조 서울건설지부는 중구 인현동2가, 입정동 등 3곳에 각각 500명씩 총 1500명의 집회를 신고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건설노조 서울지부 역시 서초구에 총 500명 규모의 집회 12건을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한 조치가 해제될 경우 집회 개최를 할 수 있음을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