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중국 핫!이슈] 코로나 발원지 논란 재점화, 위챗 금지 美기업에 생존 위협될 수도, 위챗 계정 차단에 투신한 남성

  • 기사입력 : 2020년08월28일 10:11
  • 최종수정 : 2020년08월28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8월 24일~28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모습

◆ 중국 "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아닐 수도"

중국 정부가 우한(武漢)에서 처음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며 '코로나19 발원지 논란'을 재점화시켰다.

28일 중국 현지 경제매체 FX168재경망(財經網)에 따르면 현재 노르웨이를 방문 중인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7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중국이 처음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 바이러스의 존재를 보고했지만, 그렇다고 이것이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발생했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왕 외교부장은 "지난 몇 개월 동안 여러 보도를 봐왔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 각지에서 발생했다"면서 "이는 중국보다 더 일찍 발생한 국가가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강조했다.

중국 우한시 보건당국은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 사례를 보고한 데 이어, 1월 초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최초의 사망자가 발생했음을 알렸다.

왕 외교부장은 "바이러스가 어디서 발원했으며, 어떻게 시작된 것인 지에 대한 해답은 과학자와 의학전문가들이 판단해줄 일"이라면서 "0번 감염자가 누구인지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중국 바이러스'로 지명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주 왕 외교부장은 네덜란드와 이탈리아에 이어, 2006년 이후 처음으로 노르웨이를 방문하며 유럽 순방 일정에 나섰다. 

[중국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중국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상하이(上海) 소재 미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88%는 위챗 사용이 금지될 경우 기업운영과 생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 中소재 美기업의 위챗 금지, 생존 위협될 수도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미중 갈등 속 미국 정부가 자국 기업에 대해 웨이신(微信∙위챗)의 사용 금지를 요구하는 압박을 가하는 가운데, 미국의 이 같은 조치가 오히려 자국 기업에 타격을 입히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8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상하이(上海) 소재 미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은 위챗 사용이 금지될 경우 사업 경쟁력과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을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42명의 응답자 중 88%는 위챗 사용이 금지될 경우 기업운영과 생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대답했다. 56.3%는 회사가 경쟁력을 잃을 것으로, 40% 이상은 매출에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응답자의 3분의 1 이상은 기업의 글로벌 매출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상하이 미국상공회의소 컬깁스(Ker Gibbs) 회장은 "중국 내 미국 기업에게 있어 위챗 사용을 금지하는 것은 일종의 생존 위협과 같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27일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일부 정치 관계자들이 '국가 안보'를 핑계로 국가적 역량을 남용하며 미국 기업을 이유 없이 압박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이 같은 '해적 행위'는 이미 미국을 포함한 각국 소비자와 기업의 권익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선전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중국 선전(深圳)에 위치한 텐센트 본사 내부의 모습

◆ 21세 남성, 웨이신 차단당하자 텐센트 건물서 투신

중국 대표 IT기업 텐센트(騰訊∙텅쉰)가 개발한 최대 모바일 메신저인 웨이신(微信∙위챗) 계정을 차단당한 남성이 텐센트 건물에서 투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중국 신랑재경(新浪財經) 등 현지매체들은 지난 25일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시에 거주하는 21세 남성이 웨이신 계정 차단을 이유로 텐센트 건물 11층에서 투신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남성의 형인 탕런(唐仁∙가명)씨의 진술에 따르면 고인은 계정이 차단되면서 자금조달을 받을 수 없게 되자 생업에 어려움을 겪게 됐고, 이에 텐센트 측에 계정을 차단한 이유에 대한 설명을 수차례 요구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고인이 위챗을 통해 나눈 대화 내용 중 선정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었고, 이에 신고가 접수돼 계정을 차단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텐센트의 한 관계자는 "고인이 규정을 위반했고, 이에 해당 계정을 며칠 간 동결한 뒤 다시 해제할 예정"이었다면서 "현재 회사에서 관련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탕런 씨는 "계정이 동결된 이유와 며칠 뒤 해제될 것이라는 사실을 동생은 생전에 알 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탕런 씨의 진술에 따르면 텐센트 측은 처음에 "이번 일은 자사와는 무관하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유가족들의 항의로 네 차례 논의를 거친 끝에 텐센트 측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15만 위안을 유가족 측에 배상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