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종합2보] 베이루트 폭발 사망 100명 넘어...정전에 병원까지 무너져 '생지옥'

  • 기사입력 : 2020년08월05일 17:17
  • 최종수정 : 2020년08월05일 2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레바논 수노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폭발 사고로 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4000명 이상이 다친 가운데 아직 수천 명의 실종자가 아직도 잔해 속에 깔려 있어 아비규환 속 구조 작업이 혼란스럽게 이어지고 있다.

5일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40km 이상 떨어진 키프로스에서까지 진동이 느껴질 정도의 강력한 이번 폭발로 항구 도시인 베이루트가 그야말로 초토화됐다며 현장 소식을 전했다.

[베이루트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 폭발사고 현장. 건물이 무너지는 등 폐허가 됐다. 2020.08.04

◆ 뼈대만 남은 건물, 초토화된 도시

폭발 지점과 가까운 곳의 건물들은 피부가 벗겨져 나간 듯 뼈대만 남아 간신히 서 있고, 거의 모든 건물의 창문이 깨져 거리는 온통 깨진 유리와 파손된 자동차 등 잔해들로 가득 찼다.

북 레바논에서 베이루트로 급파된 조지 케타니 레바논 적십자사 지부장은 "엄청난 재앙을 목격하고 있다"며 "희생자들과 부상자들이 가는 곳마다 있다"고 말했다.

도시 대부분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해 구조대원들은 해가 뜰 때까지 어둠 속에서 생존자 구조와 부상자 치료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며, 아직 화재가 진화되지 않은 곳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주민들과 함께 잔해를 뒤져가며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로이터 통신에 "부상자들 치료를 위해 모든 것이 필요한데 지금 모든 것이 극히 부족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레바논 적십자는 북 레바논과 베카, 남 레바논 등에서 가용한 모든 구급차를 동원해 사고 현장으로 보내고 있다.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의 뼈대만 남은 건물 [사진=로이터 뉴스핌]

◆ 병원마저 무너지고 백신 수백만개 저장하던 창고도 폭발 휩쓸려

베이루트 주요 병원 최소 4곳이 이번 폭발로 심하게 파괴돼 환자들을 수용할 수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이 병원들에 근무하던 의료 인력들도 다수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다.

신생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던 한 간호사는 깨진 유리창이 밀려 들어 오고 천장이 일부 무너지는 가운데 조산아 3명을 품에 안고 탈출해 도와달라 외치기도 했다.

레바논 최대 병원들이 타격을 입은 것도 모자라 레바논 전국에 공급하는 대부분의 백신을 저장하고 있던 창고도 폭발에 휩싸인 것으로 추정돼 백신 공급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폭발 지점에서 불과 1k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공중보건부가 운영하는 중앙 의료 창고에는 수백만개의 백신과 의료 물자가 보관돼 있었는데 현재 상황 파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 곳에는 5세 미만 아동의 감염병 예방 백신과 암 및 자가면역질환, 급성 질환 치료제가 상당량 보관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 인근 병원이 무너져 환자들이 급히 옮겨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폭발 추정 물질 질산암모늄은 폭탄 원료

레바논 관료들은 베이루트 항구의 한 창고에 보관됐던 2700t의 질산암모늄이 이번 폭발의 원인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비료와 폭탄 원료로 사용되는 질산암모늄은 2014년 당국이 화물선으로 압수한 뒤 안전조치 없이 6년 간 창고에 방치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정부 책임자로서 이번 폭발의 책임자를 찾아 가장 혹독한 처벌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레바논 안보 총책임자인 압바스 이브라힘 소령은 레바논 관영 언론에 "수년 전 정부가 폭발성이 강한 물질을 압수해 폭발 장소에 저장해 놓았다"며 "해당 물질이 의도적으로 폭발됐는지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니 만큼 테러 공격이라는 예단은 금물"이라고 당부했다.

과거에도 질산암모늄이 사고로 폭발해 대규모 인명 피해를 낸 바 있다. 1947년에는 텍사스주 텍사스시티 항구에서 2000t의 질산암모늄을 실은 화물선이 화재로 폭발해 연쇄 폭발과 화재를 일으키며 58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질산암모늄은 또한 과거 몇 차례 테러 공격에서 폭탄의 주 원료로 사용되기도 했다. 1996년 미국 오클라호마시티 연방청사 테러 공격 당시 2t의 질산암모늄으로 만들어진 폭탄이 사용돼 168명이 사망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