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GAM > 일반

골드만삭스 "애플 신제품 공개 행사 연기…당분간 접근금지"

애플, 실적발표 때 가이던스 발표하지 않을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7월24일 06:21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0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골드만삭스는 애플이 매년 9월 실시하던 신제품 공개 행사를 10월 후반으로 연기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애플 주식에 대한 투자를 자제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2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일부 외신은 애플의 9월 신제품 공개 행사가 10월 후반기로 연기될 것이란 전망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생산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신제품 공개 행사도 연기가 불가피해졌다는 것이다. 이들이 인용한 블로그는 일본의 애플 관련 전문 블로그인 '맥 오타카라(Mac Otakara)'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신제품 출시 시점의 불확실성 등으로 애플 주식에 대한 투자를 피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골드만삭스는 "애플 주가의 신고점 랠리가 지속하기 어렵다"며 "애플 실적에 대한 전망이 보다 명확해질 때까지 투자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애플이 다음 주 목요일에 실적을 발표하면서 향후 실적에 대한 공식적인 가이던스를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플이 가이던스를 내놓지 않으면, 애플의 신형 아이폰이 이번 가을에 출시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