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올해는 서울퀴어문화축제 열지 말아달라"…靑 국민청원 8만명 돌파

퀴어축제, 9월 18~29일까지 12일간 개최 예정
청원인 "코로나19 시점에 축제 강행 이해 안돼"

  • 기사입력 : 2020년07월21일 16:25
  • 최종수정 : 2020년07월21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오는 9월 중순 열릴 예정인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사이 8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집단 감염이 우려된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청원인은 지난 20일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를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했다. 퀴어축제는 오는 9월 18일부터 29일까지 12일간 열릴 예정이다.

청원인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기관과 단체는 자발적으로 코로나 전염을 고려해 공식적인 모든 모임을 전부 취소했다"며 "정부는 모든 모임을 최소화 또는 규제를 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6월 1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2019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사진=뉴스핌 DB]

그는 그러면서 "이러한 시점에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어떠한 생각과 의도로 올해도 변함 없이 동성애 축제를 강행하는 것이 과연 나라와 국민을 위한 생각 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아무리 행사 일정이 9월이고, 또 주최측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새롭고 안전한 방식으로 개편할 것'이라고 해도 여전히 코로나19는 우리의 생활 속에 존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 시점에서 대규모 행사를 아무런 생각 없이 대대적으로 공지한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불쾌하고, 이해가 되지 않는 태도다"며 "정부와 서울시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즉각 취소시켜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21일 오후 4시 기준 8만3580명이 동의했다. 청원 마감일은 다음달 19일이다. 아울러 청와대의 국민청원 답변 기준은 20만명이다.

한편 서울시는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49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대비 21명 늘어난 것이다. 현재 서울시 확진자 중 148명이 격리, 1340명이 퇴원조치 됐다. 사망자는 10명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