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통화완화 한 템포 늦춰, 6월 유동성경색 대응에 시장 촉각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10:2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분기및 반기말 자금 수요로 시중 자금경색 우려가 커지는 6월 중국 인민은행이 내놓을 통화 정책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중국통신사 중궈신원(中國新聞)이 10일 밝혔다.

중국의 통화 완화 템포는 양회 이후 최근 들어 다소 완만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4월 기준 M2와 사회 융자 증가 속도는 모두 11% 이상으로 정부 공작보고에서 밝힌 목표(전년보다 큰 폭)에 부합하고 있다.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은행 부문의 유동성 충족을 위해 6월 8일 1200억위안의 7일물 역 RP 조작을 단행했다. 인민은행은 3 영업일 동안 모두 3400억 위안의 자금을 시장에 푼다.

하지만 금융 전문가들은 6월이 연중 유동성 압력이 가장 큰 시기라는 점을 감안할때 '자금 공황'우려를 불식하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각종 만기 자금수요가 급증하고 정부 채권 발행에 따른 자금 흡수, 월말 및 반기 자금 수요로 일시적 자금 경색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8일 중국 자금 시장 유동성 충족의 잣대인 상하이 은행간 금리(시보금리)의 경우 7일 물과 14일 물은 하락세를 보였지만 콜금리는 일제히 오름세를 나타냈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2월 초 수조위안 규모의 역 RP와 지준율 인하등의 수단으로 자금시장에 대응해 왔다. 역RP와 MLF(중기 유동성 지원창구) 금리를 내려 지방과 기업의 융자 비용을 낮춰왔다. 4월에는 금리도 한차례 내렸다. MLF 금리는 중앙은행이 시중은행에 빌려주는 대출 금리다. 

중궈신원은 인민은행이 코로나19 발생 초기 이후 현재까지 시행해온 통화 정책의 대응 규모가 총 5조 9000억 위안을 넘는다고 당국의 통계 수치를 인용해 밝혔다. 

하지만 국내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인 뒤 통화완화 템포가 완만해지고 있다. 인민은행은 5월 시장의 예측과 달리 금리를 낮추지 않았다. 단기 유동성 대응수단인 역 RP 수단도 3월말에서 5월하순까지 연속 37 거래일이나 중단했다.

인민은행은 6월중 MLF를 운용하는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금리를 조정할지 여부에 대해선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장은 인민은행이 6월 지준율과 금리를 낮출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저상(浙江)증권은 6월 중에 지준율과 금리를 동시에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6월은 연말과 함께 통상 연중 유동성 압박이 가장 큰 시기라는 점을 감안할때 인민은행이 지준율과 금리 인하 두가지 수단을 모두 동원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금융 전문가들은 금리채 발행이 몰리고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한 국채 발행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점에 비춰볼때 당국이 6월 안에 지준율을 낮춰 시중 자금 압력 해소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중국 민생은행 연구원은 6월 자금수요가 몰리는 탓에 유동성 경색 우려가 나오고 았다며 인민은행이 역RP와 MLF를 동원해 적정 유동성을 유지하고 시장 금리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대해 팡정증권 옌서(颜色)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6월 지준율 인하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옌 이코노미스트는 유동성 경색 우려가 나타나면 장기 유동성의 경우 재대출로, 단기의 경우 역RP로 대응할 것으로 내다봤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