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FDA "일부 유명 당뇨약에서 기준치 이상 발암물질 검출"

"허용량을 초과 NDMA가 일부 ER 메트포르민에서 발견돼"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08:4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일부 유명 당뇨약 제품서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기준치 이상의 화학물질이 함유된 것을 확인, 제약회사들과 접촉 중이다.

당뇨병 치료제 메트포르민 약. [사진=블룸버그]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사라 페디코드 FDA 대변인은 "허용량을 초과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Nitrosodimethylamine·NDMA)이 일부 복효형제제(extended-release version·ER 제제) 메트포르민(metformin)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NDMA는 공업용 화학물질로 심한 간독성을 유발하는 것을 물론 장기복용하면 간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인간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2A군으로 분류한 물질이다.

메트포르민은 2형 당뇨 환자들이 혈당수치를 조절하기 위해 복용하는 약이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약 2100만명의 미국인이 복효형제제 메트포르민을 처방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미국 내 메트포르민 처방의 25%에 해당한다.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일부 메트포르민 제품 리콜이 예상된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말했다. 소식통은 어떤 제약사의 제품이 리콜될지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메트포르민은 전 세계 수많은 제네릭 제약회사들이 미국 시장을 위해 제조하고 있다. 

페디코드 대변인은 "아직까지는 높은 수준의 NDMA 함량은 발견하지 못했다"며 "환자들은 의사와 상담하지 않고 약 복용을 중단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FDA가 해외에서 판매된 당뇨 치료제 중 일부가 NDMA에 오염된 것으로 밝혀진 뒤 자국 내 조사에 들어간 것은 지난해 12월이다. 지난 2월까지만 해도 당국은 NDMA가 허용치를 초과한 제품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지난 3월 온라인 약국 밸리슈어(Valisure)는 암닐파마슈티컬즈, 오로빈도파마, 루핀 등 일부 제약사의 메트포르민 제네릭 약에서 허용치를 초과한 NDMA를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밸리슈어가 미국 내 128개 처방약을 분석한 결과 36%가 FDA 기준치를 초과한 NDMA가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