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상장기업 300곳, 중소기업용 코로나 지원금 받았다"

WP "이 중 43곳은 종업원 500인 이상"

  • 기사입력 : 2020년05월02일 02:58
  • 최종수정 : 2020년05월02일 02: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대유행) 속에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원금을 자본시장 접근이 가능한 상장기업들이 다수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1일(현지시간) 약 300개의 상장기업이 중소기업용 급여 보호 프로그램(PPP)을 통해 총 10억 달러 이상을 지원받았다고 보도했다.

WP는 이 중 43개 기업이 종업원 500인 이상의 대기업이라고 전했다. PPP 지원 대상 기업은 종업원 500인 미만으로 규정돼 있다. 신문은 이들 중 몇몇 기업이 경영진에게 200만 달러 이상을 지급할 수 있을 정도로 번창한 회사라고 지적했다.

초기 PPP에 배정됐던 3490억 달러는 단숨에 동이 나버렸다. 신청자 중 80%가 대출을 받지 못한 가운데 상장기업과 대기업이 자금을 받았다는 소식은 코로나19 타격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분노로 이어졌다.

전날까지 상장기업들은 PPP를 통해 지급받은 1억2500만 달러를 토해내기로 했다. 그러나 일부 상장기업들은 PPP의 규정에 따라 자금을 배정받았다며 받은 자금을 유지하기로 했다.

미 정부는 자본시장 접근이 가능한 상장기업들이 오는 7일까지 PPP를 통해 지급된 자금을 돌려줄 것을 독려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번 주 200만 달러 이상의 대출금을 받은 기업에 대해선 모두 감사가 진행될 것이며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기업에 대해서는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