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유명희 통상본부장, 말레이시아에 '기업인 이동제한' 애로 해소 요청

말레이시아 통산산업부 장관과 화상회의 개최
경제 피해 최소화 위한 기업인 이동 촉진 공조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15: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정부가 말레이시아의 이동제한조치 연장으로 기업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어 방역 필요성과 경제적 피해 최소화의 균형을 위해 말레이시아 당국에 조업 허가 대상 확대와 조업 축소 기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말레이시아의 모하메드 아즈민 알리(Mohamed Azmin Ali) 신임 통상산업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와 말레이시아 진출 국내 기업의 애로 해소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한국의 아세안 제3위 교역국이자 500여개 국내기업이 진출해 있는 말레이시아의 중요성을 감안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교류 위축 방지를 위한 협력 기반을 구축하고자 개최됐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 대회의실에서 열린 '통상지원센터 개소식 및 '2020 한국 통상의 길을 논하다' 대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01.30 alwaysame@newspim.com

유 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앞으로는 철저한 방역과 더불어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각국 방역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글로벌 공급망 유지와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기 위한 국가 간 협력 방안 모색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말레이사아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기업들이 조업 중단·축소에 따른 생산 일정 차질, 원부자재 조달 어려움, 현금흐름 악화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전달하고, 말련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말레이시아는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28일까지 강력한 이동제한조치(Movement Control Order)를 시행중으로 필수 재화와 서비스를 제외한 정부기관 및 개인 소유 사업장은 폐쇄되고, 통상산업부 허가를 받은 기업만 최소 수준의 운영이 가능하다.

아울러 올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의장국인 말레이시아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촉진과 역내 물류 원활화 등 APEC 차원의 공조 확대도 추진키로 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과 말레이시아는 경제의 대외의존도가 높은 국가로서 무역·투자 등 경제 교류의 필수적 흐름 유지를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