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D-8] '백의종군' 임종석·유승민…감투 없는 선대위원장 행보

137일 만에 등장한 임종석, 수도권·호남에 지원사격
'핑크 점퍼' 입은 유승민, 계파 상관없이 어디든 간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17:29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15 총선이 8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의 지원유세도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종적을 감췄던 인사들이 수면 위로 떠올라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나섰다. 임 전 실장은 수도권을 시작으로 여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호남을 방문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총선 불출마 이후 활동을 잠정 중단한 유승민 의원이 선봉장에 섰다. 유 의원은 '유승민계'를 중심으로 통합당 후보의 지원 요청이 있으면 어디든지 간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4·15 총선에 출마하는 서울 광진구을 고민정 후보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열린 선거 출정식에서 서로의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4.02 leehs@newspim.com

◆ 임종석, 수도권·호남 지원사격 "믿을 수 있는 대통령 있어서 다행"

지난해 종로 출마설을 뒤로하고 은퇴를 선언한 임 전 실장은 당의 호남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고사했다. 그런 그가 지난해 11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선언한 뒤 137일 만에 나타났다.

임 전 실장은 본격적인 선거유세가 시작된 지난 2일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그는 고 후보의 출정식에서 "(고 후보는) 대통령을 모시고 청와대 가장 지근거리에서 일했다"며 "문 대통령의 철학, 정책, 숨결을 가장 정확히 이해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당의 공식 직함은 없지만 개인적 차원에서 요청이 있는 지역구를 돌며 지원 사격에 나설 방침이다.

그는 서울 광진을 고 후보의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경기도 등 수도권에 집중했다. 지난 6일에는 여당의 텃밭인 광주로 출격해 대대적인 지원유세전에 돌입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전남 순천시 소병철 민주당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유세차에 올랐다. 그는 "솔직하고 정직한 문재인 대통령 덕분에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위대한 국민과 함께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와 의과대 유치 등 혼자서는 하지 못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힘 있는 여당 소병철 후보의 손을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임 전 실장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지원 요청이 오는 곳이라면 험지도 가리지 않겠다는 각오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인지도가 높은 점을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문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인 이번 총선에서 여당의 원내 1당을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4일 오전 경기도 장안구 소재 정자시장을 찾아 이창성 수원갑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04.04 jungwoo@newspim.com

◆ 침묵 깬 유승민, 핑크점퍼 입고 지원사격…"통합당이 경제 상황 지킬 것"

통합당에서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한동안 침묵을 지켰던 유승민 의원이 핑크빛 점퍼를 입고 선거유세 전면전에 뛰어들었다.

유 의원은 지난 2월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보수당과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과의 신설 합당과 함께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의 선대위원장직 제안도 거절한 뒤 잠적한 유 의원은 지난달 26일 침묵을 깨고 천안함 폭침 10주기 추모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며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성동구갑에 출마한 진수희 통합당 후보를 시작으로 지원유세에 나선 유 의원은 30일에는 '유승민계'로 불리는 중구·성동구을 지상욱 후보 선거캠프를 방문했다. 그는 친이, 친박, 친황 등 계파와 상관없이 지원 요청이 있으면 어디든지 간다는 계획이다.

유 의원은 지난 2일에는 서울 강서갑과 강서병, 마포을, 경기 분당갑을 차례로 방문해 지원 사격했다. 그가 방문한 지역은 모두 민주당이 강세를 보이는 지역이다. 상대적으로 힘든 험지들을 돌며 후보들에게 힘 싣기에 나선 것이다.

통합당은 문재인 정부의 '정권심판론'을 내세우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여당의 지지여론이 확산되자 선거가 쉽지 않다고 생각되자 중도표심을 유도할 수 있는 유 의원에 대한 러브콜이 빗발친다는 해석이다.

유 의원은 이날에는 대전·경남 양산 지역 지원에 나섰다. 그는 양산갑 윤영석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대통령 취임 후 하는 일마다 국민을 속인 사실을 알게 됐다"며 "지난해에는 조국이라는 이상한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등 정권의 거짓, 위선, 추태를 다 봤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3년간 소득주도성장으로 한국 경제를 망치고 재난지원금이라는 악성 포퓰리즘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려는 민주당과 문 정권을 심판해달라"며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똘똘 뭉쳐 코로나19 이후 경제 상황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겠다"고 호소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