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사회 법원·검찰

속보

더보기

검찰, 윤석열 장모 사문서위조 등 불구속 기소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6:20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6:32

동업자와 은행잔고증명서 위조한 혐의
전 동업자도 함께 재판에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모(73) 씨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부장검사)는 이날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윤 총장 장모 최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최 씨 동업자 안모 씨와 잔고증명서를 위조해 준 김모 씨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최 씨와 안 씨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관계자에게 자금력을 확인시켜주고 부동산 정보를 얻기 위해 잔고증명서를 위조하기로 하고 김 씨에게 신안상호저축은행 잔고증명서 4장을 위조하도록 부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위조된 잔고증명서는 지난 2013년 4월 1일자 100억원, 같은해 6월 24일자 71억원, 8월 2일자 38억원, 10월 11일자 138억원 등 총 4장 347억원 상당이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0일 오후 광주 동구 산수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을 방문했다. 2020.02.20 kh10890@newspim.com

두 사람은 이 잔고증명서를 같은해 10월 성남시 도촌동 토지 매입계약에 활용했고 이 과정에서 차명으로 부동산 등기를 경료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검찰은 최 씨가 이 중 4월 1일자 위조 증명서 행사만 안 씨와 공모했다고 판단했다.

최 씨는 또 이 잔고증명서 중 하나를 지인에게 보여주며 돈을 빌리는 데 사용하기도 했다.

또 이같은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하고 행사하는 데 최 씨 딸이자 윤 총장 부인인 김건희 씨가 공모했다는 진정에 대해서는 각하했다.

앞서 검찰은 경기도 양주시 소재 납골당 사업을 벌이던 노모 씨가 자신과 관련된 사건에 대한 공정한 수사와 수사절차 이의를 제기하는 진정을 지난해 9월 검찰개혁위원회에 제기하면서 관련 사건을 다시 수사했다. 수사 진행 경과 등은 윤 총장에게 보고되지 않았다. 

최 씨는 2016년 동업자 안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하면서 재판에 나와 자신이 증명서 위조를 지시했으나 고의는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최 씨는 사문서 위조 등과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brlee1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