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전문] 합참,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발표문

21일 평안북도 선천 일대서 오전 6시 45분께 5분 간격 2발 발사
비행거리 410km·고도 50km…초대형 방사포 연발 사격시험 추정
합참 "코로나19 상황서 北 행동 대단히 부적절…즉각 중단하라"

  • 기사입력 : 2020년03월21일 10:2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1일 1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21일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 9일 이후 12일 만, 올해 들어서는 3번째 무력 도발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6시 45분과 6시 50분경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km, 고도는 약 50km다. 세부 제원은 군이 미국 정보당국과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일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3월 9일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현지에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륙군대장 박정천동지와 전선포병부대 지휘성원들이 맞이하였다. 또다시 진행된 화력타격훈련은 전선장거리포병부대들의 불의적인 군사적대응타격능력을 점검하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진행되였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군은 이번 발사체에 대해 지난 2일, 9일에 발사된 초대형 방사포와 동일한 것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네 차례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며 연발 사격 능력을 시험했다. 한 번 도발할 때 2발씩 쏴 보면서 발사 간격을 줄이는 것을 시도한 것이다.

지난해 19분이었던 발사 간격은 지난 2일 발사 때 20초 간격으로 줄었다. 다만 9일 발사 때는 3발을 쐈는데, 첫 발과 두번 째 발은 20초 간격이었지만 두 번째 발과 세 번째 발의 간격은 1분 이상이었다.

이번에는 정확한 발사 간격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북한이 3발 이상을 쏘면서 여러 차례 연발 사격 성능시험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합참은 이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라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합참은 "코로나19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선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은 현재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3일 "김정은 동지가 2일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장을 찾으시고 훈련혁명의 불길을 더 높이 지펴 올렸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2020.03.03

다음은 합동참모본부의 발표문 전문이다.

우리 군은 오늘(3.21.토) 06시 45분경과 06시 50분경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하였음.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km, 고도는 약 50km로 탐지하였으며, 세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음.

현재, '코로나 19'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이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함.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