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코로나19 중국 발원 부인 중국, 제2의 대유행병 유발할 것 <홍콩전문가>

홍콩 미생물 전문가, 중국 우한이 코로나19 발원지가 분명
중국 정부 알고도 '책임' 다른 나라에 전가 비판

  • 기사입력 : 2020년03월19일 11:11
  • 최종수정 : 2020년03월19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논쟁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후베이성 우한이 이번 전염병 사태의 진원지가 틀림없다는 홍콩 전문가들의 견해가 제시됐다. 이들은 중국이 원인 규명과 예방에 힘쓰지 않고 지금처럼 사실 왜곡에 집착하면 향후 '제2의 코로나19, 제3의 사스'가 반드시 도래할 것이라며 중국 정부의 태도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홍콩 밍바오(明報) 등에 따르면, 미생물학 전문가 위안궈융(袁國勇) 의사와 룽전방(龍振邦) 홍콩대학 미생물학과 교수는 18일 '대유행병의 시작은 우한, 17년 전의 교훈을 완전히 잊다'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위안궈융 의사는 미생물학 분야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홍콩 의사이다. 

홍콩 미생물학 전문가 위안궈융 의사

이 글에서 두 전문가는 세계적 대유행병으로 확산된 코로나19의 시작이 우한의 화난수산물도매시장이라고 강조했다. 박쥐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원숙주라는 것이 거의 확실하며, 초기 확산 지점이 우한 수산시장이라는 것도 여러 연구 결과를 통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 우한 정부의 초기 대응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전염 사태를 인지한 우한 당국이 연구진이 도착하기도 전에 화난수산시장에 대해 전면 소독 작업을 진행하면서, 사람으로 전염을 유발한 중간숙주와 원조 바이러스 찾기에 실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 글에서 두 전문가는 학술계와 과학계가 교류를 위해 공식적으로 코비드19 명칭을 사용하지만, 민간과 일반 사회에서 '우한폐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명칭을 사용해도 전혀 문제 될 것이 없고 사실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두 전문가는 특히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최근 중국 정부와 전문가들이 이구동성으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시작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미국을 지목한 것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위안궈융과 룽전방 교수는 글에서 '전염병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반드시 진실과 직면해야 한다. 중국이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임을 명백히 알고 있음에도 사실을 호도하는 것은 잘못이다.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며 남에게 잘못을 덮어씌워선 안된다'라고 역설했다.

또한, 중국인들이 시장에서 야생동물의 판매와 조리, 식용을 자행한 것은 2003년 사스(SARS) 사태에서 얻은 교훈을 완전히 잊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위안 교수 등은 코로나19가 '사스 2.0' 버전이라고 비유하며, 사스를 겪고도 중국이 야생동물 식용을 지속한 것은 과거의 실패에서 교훈을 얻지 못하고 똑같은 실패를 반복하게 된 것이라고 개탄했다.

두 전문가는 글의 마지막에서는 중국의 야생동물 식용 문화를 더욱 강력하게 비판했다. '우한폐렴' 바이러스가 '중국인의 저급한 문화의 산물'이라고 직설적으로 표현하며. 야생동물 남획과 식용은 비인도적이고, 생명존중 사상이 결여된 행위라고 강조했다. 야생동물을 먹는 문화가 '바이러스'의 근원이라고 역설하며, 이러한 문화가 바뀌지 않으면 10년 후 '사스 3.0' 이 반드시 출현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정부에 대한 직설적 비판과 중국인에 대한 자성을 촉구한 이 글은 곧바로 큰 화제가 됐다. 그러나 홍콩 싱타오데일리(星島日報)는 두 저자가 정치 사회적 파장을 의식해 해당 글을 곧바로 철회했다고 18일 보도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