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코로나19는 미군이 아닌 중국에서 온 것"..中에 노골적 불만

  • 기사입력 : 2020년03월19일 03:59
  • 최종수정 : 2020년03월19일 0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 발원지를 놓고 미국과 중국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 "이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온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회의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 바이러스'라고 지칭하는 것이 인종차별적인 언사가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전혀 인종차별적인 것이 아니다. 이것(코로나19)은 중국에서 온 것"이라고 말햇다.  

그는 이어 "중국은 (코로나19가) 미군 병사에 의해서 퍼졌다고 주장을 하기도 한다. 그런일은 결코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불쾌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언론 브리핑을 하면서 질문자를 지정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이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더 일찍 많은 것을 알려줄 수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중국으로부터 정보를 받으려 했으나 어려움을 겪었다며 중국 정부가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중국이 전날 미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들에 대해 사실상 추방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한 질문에 나오자 "나는 그 일을 보면서 기분이 좋지 않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중국의 이번 미국 언론인 추방 조치는 앞서 중국 정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한 비판적 컬럼을 문제삼아 WSJ 기자를 추방한 데 대해 미 국무부가 반발하면서 미국에 주재하는 중국 관영 매체 5곳에 대한 인원 감축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해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전쟁 일환으로 취해진 대 중국 관세에 조치를 취할 가능성에 대해 "중국이 관세 부과 중단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