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국대선] 바이든·샌더스 "여성 부통령 지명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14:38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 민주당 후보 경선 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첫 양자 TV토론에서, 두 경선주자는 모두 여성을 부통령으로 지명하겠다고 약속했다.

15일(현지시간) CNN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워싱턴 CNN스튜디오에서 열린 방청객 없는 양자TV토론회에서 바이든과 샌더스는 이번 대선에서 여성 부통령을 지명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바이든은 올해 대통령 선거에서 부통령 후보에 여성을 지명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간 이런 뜻을 비춰왔지만 일요일 토론회를 빌어 바이든이 처음으로 이를 공식 약속한 것이다.

바이든은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부통령에 여성을 지명하겠다"며 "차기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충분한 여성들이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샌더스도 "십중팔구 나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 경우엔 단순히 여성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에게 진보적인 여성이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선 레이스에 남아있는 바이든과 샌더스 모두 여성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하겠다고 공언함에 따라 이번 대선에 나설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사실상 여성으로 확정된 셈이다.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카멀라 해리스, 에이미 클로버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이 후보로 꼽히고 있다.

[워싱턴D.C.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15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TV토론회에서 악수 대신에 발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3.16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